SBA, 서울공시생 1000명 대상 설문결과 발표…응답자 30.6% 진로변경 의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중소기업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SBA)이 구직자 분석을 토대로 구인구직난 해소를 위한 적합한 방안을 모색해나간다.

SBA 측은 최근 온·오프라인을 통해 서울 거주 공무원시험준비생(만 16~39세)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중소기업과 구직인구의 미스매치 부분을 해소하기 위한 방법을 모색하기 위한 차원에서 진행된 것이다.

먼저 진로변경희망 여부를 살펴보면 전체 응답자의 30.6%가 긍정응답한 것으로 확인된다.

연령대로는 공시생 중 고연령대인 30대(30~39세, 32%)가 적극적으로 생각하고 있고, 2년 이상 공시생 중 34.2%가 진로변경 의지를 보이는 등 연령대와 준비기간이 오래될수록 취업의지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진로변경 이유는 합격가능성 희박이 50.5%로 가장 높았으며, 경제적부담(26.7%), 새로운 분야에 대한 도전(14.2%) 등이었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공시생들의 진로변경 시 희망직무는 경영·사무가 50.6%로 가장 높았고, 홍보·마케팅(30.3%)과 IT·인터넷(22.9%)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들 가운데서는 중소기업 취업희망자도 31.9%로 나타나 상당수의 공시생들과 중소기업의 매칭이 가능한 접점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들 가운데 37.8%는 진로변경 시 자신의 경쟁력이 낮아 주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기업실무경험 부족(37.4%), 자신감 및 도전의식 부족(25.4%), 기업직무지식 부족(19.3%), 인적네트워크 부족(14.2%) 등 공무원 시험준비에 따른 다양한 경험부족의 불안이 이들의 진로변경을 막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전체 응답자 중 진로변경 교육과정에 '참가할 의사가 있다'(59.1%)라고 밝히며 1~2개월(29.4%) 정도의 ‘직무분야별 기초실무역량’(64.4%)이 가장 적절한 교육이라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익수 SBA 일자리본부장은 조사결과 발표와 함께 "4차 산업혁명과 글로벌 경쟁속에서 우수인재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일자리로 고통받는 청년구직자들 간의 미스매치가 심각하다"라며 "SBA는 특히 최근 사회문제화 되고 있는 공무원 쏠림현상과 중소기업 인력난의 동시해결을 위해 진로변경을 희망하는 공시생 대상의 CEO특강, 실전교육, 기업과제 미니인턴을 통한 진로탐색 및 취창업 매칭 지원을 시행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