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폭스바겐 출신 '코넬리아 슈나이더' 영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넬리아 슈나이더(54세, Cornelia Schneider) 현대차 상무.
<코넬리아 슈나이더(54세, Cornelia Schneider) 현대차 상무.>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폭스바겐그룹 출신의 마케팅 전담 임원을 영입했다.

현대차는 14일 코넬리아 슈나이더(54·사진)를 고객경험본부 내 스페이스이노베이션담당 상무로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코넬리아 슈나이더 신임 상무는 오는 17일부터 현대 모터스튜디오 운영과 모터쇼 전시 공간(부스) 기획 등을 담당한다. 이뿐 아니라 고객 소통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역할을 맡는다.

그는 독일 함부르크대학을 졸업한 뒤 1990년 독일 TV 채널 행사 담당으로 사회에 첫 발을 디뎠다. 2003년엔 폭스바겐그룹으로 옮겨 최근까지 브랜드 체험관 '폭스바겐그룹 포럼'의 총책임자 역할을 해왔다.

코넬리아 슈나이더 신임 상무는 브랜드 체험 관련 기획과 운영에 있어 탁월한 능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코넬리아 슈나이더 신임 상무는 “그동안의 경험을 현대차와 공유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2006년 정상급 디자이너 피터 슈라이어, 2015년 BMW M 출신인 알버트 비어만을 영입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