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시험발사체, 10월 25일에서 31일 사이 발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누리호' 시험발사체가 다음달 25~31일 사이 발사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 같은 발사 일정을 결정하고 관련국과 국제기구에 통보할 것이라고 16일 밝혔다.

발사대로 이송중인 시험발사체
<발사대로 이송중인 시험발사체>

과기정통부는 외부 전문가 중심으로 구성된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 추진위원회'를 통해 누리호 시험발사체 발사 예정일을 저울질했다. 준비 과정에서 문제가 없다면 10월 25일 발사하되 기후상황 등에 따른 일정 변경 등을 고려해 발사예비일을 10월 26~31일로 설정했다.

누리호 시험발사체는 독자 개발한 75톤급 엔진의 실 비행 검증과 추진기관, 구조, 제어 등 서브시스템, 지상시스템 성능 확인이 목적이다. 항공우주연구원과 개발에 참여한 주요 산업체는 10월 25일 발사를 목표로 종합연소시험을 마치고 비행모델 조립을 완료했다. 발사시설 인증시험도 끝냈다. 75톤 엔진 성능검증을 위한 엔진 연소시험은 91회 실시했다.

과기정통부는 발사 당일 스케쥴을 고려한 발사 예정 시간대도 정했다. 발사 당일에는 발사 전에 최종점검과 추진제 충전 등 8시간 정도 작업이 필요하다. 발사 예정 시간대를 오전으로 설정할 경우 연구원의 야간작업이 불가피하다. 연구원 피로 누적 및 작업환경에 따른 오류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 발사시간대를 오후로 결정했다.

과기정통부는 발사예정일과 예비일, 발사시간대를 시험발사체 예상 낙하시간, 낙하구역 정보 등과 함께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와 국제해사기구(IMO), 관련국에 통보한다.

시험발사체는 우주 궤도에 진입하지 않는 발사체다.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 후 약 160초 뒤 100km 고도를 넘어 300여초 경 최대 고도에 도달한다. 600초 뒤 제주도와 일본 오키나와 사이 공해상에 떨어진다.

과기정통부는 발사 후 비행거리, 최대 도달 고도, 방위각, 낙하위치 등 비행 중 계측된 데이터 종합 분석을 거쳐 1개월 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진규 차관은 “발사체 발사가 우리나라가 우주강국으로 도약하는 데 든든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면서 “시험발사체 성패와 상관없이 2021년 두 차례 예정된 한국형 발사체 개발 성공까지 연구진의 끊임없는 노력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