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DC 2018]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 성황리 폐막..."개발자 손끝서 블록체인 생태계 성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송치형 두나무 의장과 이석우 두나무 대표, 빌 시하라 비트렉스 대표 등이 참석했던 '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UDC) 2018'가 14일 막을 내렸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가 14일 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 2018 둘째 날 환영인사를 맡았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가 14일 업비트 개발자 콘퍼런스 2018 둘째 날 환영인사를 맡았다.>

이번 행사는 13일과 14일 이틀 간 제주 서귀포시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JEJU)에서 개최됐다. 그간 블록체인 행사들이 코인을 홍보하는 밋업에 그쳤다면, UDC 2018은 기술력과 실현 가능성을 소개하는 개발자 중심 행사로 개최됐다.

총 1600명에 달하는 인파가 행사장을 찾았다. 업체 대표가 아닌 실무책임자 위주로 강연자를 초청했다. 강연자들은 자신의 프로젝트를 소개하면서 개발자도 모집했다.

첫째 날 강연자 김종협 아이콘재단 위원은 “우리 프로젝트를 소개할 뿐 아니라 다른 프로젝트 기술도 이해할 수 있어 좋은 자리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연 후에는 참가자들이 음악을 즐기며 네트워크도 형성하는 네트워킹 만찬도 마련됐다.

둘째 날 행사는 이석우 대표의 환영사로 막을 올렸다. 이 대표는 “블록체인은 탈중앙화, 익명성, 누구나 참여, 완벽한 보안 등의 담론을 던졌다”며 “실제 작업은 (개발자) 여러분 손끝에서 나오는 코드로 이뤄질 것이며 그 코드가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생태계를 더욱 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빌 시하라 비트렉스 대표와 다홍페이 네오 설립자 등 해외 블록체인 유명인사도 강연자로 참석했다. 빌 시하라 대표는 “비트렉스에는 상장 수수료가 없다”며 '상장 수수료 설'을 강하게 부정했다. 비트렉스 몰타 설립을 추진 중이라며 해외 사업 확장 의지도 드러냈다.

박재현 람다256 연구소장
<박재현 람다256 연구소장>

두나무 블록체인 연구개발 전담조직 람다256은 블록체인을 모르는 사람도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디앱, DApp)을 개발할 수 있게 하는 플랫폼 '루니버스'를 소개했다.

루니버스는 블록체인, 토큰, 보약 취약점 진단, 운영, 유틸리티 총 5개 서비스를 API 형태로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이달 18일부터 작동하며 연말 본격 상용화된다.

박재현 람다256 연구소장은 “보다 쉽고 편리하게 누구나 토큰 이코노미를 구축하고 자체 메인넷을 론칭할 수 있도록 루니버스를 개발했다”며 “아직 결정된 바 없지만 루니버스를 알리기 위한 콘퍼런스를 따로 개최할 의지도 있다”고 말했다.

신현성 티몬 의장 겸 테라 공동설립자와 이덕순 오지스 대표가 각각 자사 기술력을 발표하기도 했다. 테라는 연내 티몬과 배달의 민족에서 사용 가능한 암호화폐 연계 포인트 '테라페이'를 선보일 예정이다.

오지스는 국내 최초 탈중앙화 거래소 '올비트'를 운영하고 있다. 처리 속도를 연내 1000TPS까지 높인다는 게 목표다.

블록체인과 보안을 주제로 보안 전문가 강연도 이어졌다. 천정희 서울대 교수와 이희조 고려대 교수가 발표자로 무대에 섰다.

이날 행사는 이강준 두나무앤파트너스 대표의 '투자자 시각으로 보는 블록체인 미래' 발표로 막을 내렸다.

제주 서귀포시=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