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규 차관, IAEA서 미래 원자력 기술 협력·수출 논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진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
<이진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7일(현지시간)부터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개최되는 제62차 국제원자력기구(IAEA) 정기총회에 이진규 제1차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정부 대표단이 참가했다고 밝혔다. 정부대표단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원자력안전위원회, 산업부, 외교부, 주오스트리아 대사관 관계자를 비롯해 원자력 관련 기관 전문가로 구성했다. IAEA는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Atoms for Peace)를 위해 1957년 설립된 국제기구로 원자력의 안전조치, 안전이용보장, 기술협력활동을 수행한다.

이번 총회에서는 170개 회원국에서 원자력 고위 관계자가 참석해 핵비확산과 안전성을 전제로 원자력 기술의 평화적 이용증진을 위한 국제공조 방안을 논의한다.

이 차관은 18일 IAEA 총회 수석대표 기조연설에서 에너지전환정책과 미래 원자력기술 발전전략을 공개한다. 우리나라 원전의 우수성과 해외 진출 확대 노력도 소개한다.

또 남북, 북미정상회담 등 최근 한반도 정세 진전 상황을 설명하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구축을 위한 IAEA 등 국제사회와의 협력 의지를 표명한다.

이 차관은 이어 미국·사우디·체코·프랑스·벨기에 수석대표 면담을 통해 안전·해체, 방사성응용 등 미래원자력 기술 협력을 논의하고 원전수출 가능국을 대상으로 원전 수출 지원 활동을 수행한다. 릭페리 미국 에너지부 장관 면담에서는 한·미 연료주기 공동연구, 안전·해체 연구 분야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 SMART 협력을 추진 중인 사우디 원자력신재생에너지원 원장과는 건설 전 설계(PPE) 이후 후속 협력사업, SMR(Small Modular Reactor) 글로벌 시장 공동 진출, 인력 교류 확대 등을 협의한다.

이 차관은 IAEA 에너지부 사무차장 등이 참석하는 가운데 제22차 원자력기술전시회 한국관 개막식에도 참석한다. 한국관에서는 원전 수출 지원을 테마로 홍보 동영상을 통해 우리나라의 연구로, 중소형원전(SMART), 대형원전(APR-1400) 기술의 우수성과 해외진출 성공사례를 소개한다.

이진규 제1차관은 “IAEA 총회를 계기로 우리 원자력 기술과 중소형, 대형 원자로의 우수성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관련국과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