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400㎞ 달리는 첫 양산형 전기차 'e-트론'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우디가 1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브랜드 최초 양산형 순수 전기차 'e-트론'을 공개했다.

아우디 첫 양산형 전기차 e-트론.
<아우디 첫 양산형 전기차 e-트론.>

100% 전기로 구동하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e-트론은 두 개의 전기모터를 탑재해 355마력(265㎾)의 강력한 출력을 제공한다. 부스트 모드를 사용하면 스포츠카에 버금가는 402마력(300㎾)까지 출력을 높일 수 있다. 최대 휠 토크는 591㎏·m, 최대 엔진 토크는 61.7㎏·m이며, 최고속도는 200㎞/h에 이른다. 정지 상태에서 100㎞/h 가속 시간은 6.6초, 부스트 모드에선 5.7초가 소요된다.

아우디 콰트로 전자식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으로 안정적인 주행성능도 확보했다. 가변 제어를 통해 두 액슬 간 구동 토크를 배분한다. 95㎾h 용량 배터리는 국제표준주행모드(WLTP) 기준 400km를 달릴 수 있다. 고속 충전소를 이용하면 30분 이내 충전이 가능하다.

아우디 e-트론 충전구.
<아우디 e-트론 충전구.>

e-트론 전기모터는 감속 상황에서 에너지를 90% 이상 회수한다. 전기모터와 통합한 에너지 회수 시스템을 통해 주행거리를 30% 이상 늘릴 수 있다. 공기역학 성능도 돋보인다. 버추얼 익스테리어 미러는 기존 사이드미러 대신 소형 카메라를 이용하는 기능이다. 원활한 시야 확보는 물론 공기저항계수를 0.27cd까지 줄이는 데 기여했다.

e-트론은 벨기에 브뤼셀 공장에서 생산해 올해 말 유럽을 시작으로 고객에게 인도할 예정이다. 아우디는 e-트론을 시작으로 내년 두 번째 전기차 e-트론 스포트백, 2020년 전기 콤팩트카를 선보일 계획이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