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에듀원, KB증권 상장주관사 선정 "2020년 상장 목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G에듀원이 코스닥 시장 상장 절차에 들어간다. 2020년 상장이 목표다.

KG에듀원은 18일 KB증권을 상장 주관사로 선정하고 주관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KG에듀원은 지난해 10월 KG패스원과 KG아이티뱅크가 통합해 설립됐다.

교원임용, 공무원, 법원검찰, 회계사·세무사, 평생교육원, HRD기업교육 등 교육 부문과 KG아이티뱅크의 IT·정보보안, 네트워크, 시스템, 자바 등이 주요 업무 영역이다.

KG에듀원은 공모자금으로 모바일 교육 컨텐츠와 S/W코딩 온라인 콘텐츠 플랫폼 사업과 4차 산업혁명 대비 인공지능(AI)·블록체인 기반 보안 교육사업, 어학을 연계한 해외 IT취업 사업 등에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KG에듀원의 올해 매출은 700억원, 영업이익은 60억원으로 추정된다. 매출 1000억원, 영업이익 100억원이 내년 목표다.

KG에듀원 관계자는 “KB증권과 상장 주관 계약을 시작으로 2020년 상장을 목표로 내실을 다질 것”이라며 “대한민국 대표 교육기업의 지위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KB에듀원과 KB증권 관계자가 18일 코스닥상장을 위한 대표주관계약 체결 협약서 교환 후 사진 촬영하고 있다.
<KB에듀원과 KB증권 관계자가 18일 코스닥상장을 위한 대표주관계약 체결 협약서 교환 후 사진 촬영하고 있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