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블소 토너먼트 'e스포츠·엔터·기술' 세 마리 토끼 잡았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3회째를 맞는 엔씨소프트 e스포츠대회 '인텔 블레이드앤소울(블소) 토너먼트 2018 월드 챔피언십'이 e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 그리고 기술 경쟁력 알리기 등 '세 마리 토끼'를 다 잡은 국내 대표 게임 축제로 거듭났다

올해 블소토너먼트월드챔피언십은 지난 15일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개최됐다. 3000여명 관람객이 경기장을 가득 메우고 e스포츠 축제를 즐겼다.

한국, 북미, 유럽, 러시아, 중국, 일본, 대만, 태국, 베트남 세계 9개 지역이 참가한 월드 챔피언십 최종 우승팀은 러시아 '블랙아웃(Blackout)'이었다.

블랙아웃은 역대 모든 월드 챔피언십 우승컵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을 준결승에서, 매년 가파른 성장세를 보인 중국 대표팀을 결승에서 만났다. 러시아 대표팀은 한 세트도 내주지 않으며 '4:0' 스코어로 우승을 차지했다. 블레이드앤소울 e스포츠 실력이 상향 평준화되고 있음을 증명했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러시아 팀이 시종일관 화려한 공격을 내뿜는 플레이 스타일을 펼치며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고 말했다.

월드 챔피언십 결선에 앞서 국내외 대표 선수가 참여하는 '글로벌 슈퍼 매치'가 열렸다. 각 직업 글로벌 최강자를 뽑는 '글로벌 미러 매치'와 여러 지역 대표 선수가 혼합 팀을 꾸려 진행한 '글로벌 믹스 매치'는 결선 못지않은 치열함이 돋보였다.

엔씨소프트는 이번 대회를 통해 자사 기술 경쟁력을 뽐냈다. 이 회사는 결선 중 '블소 비무 인공지능(AI)'을 깜짝 공개했다.

심층강화학습 기반 비무 AI는 스스로와 대결을 통해 프로게이머 수준까지 성장했다. 프로게이머 수준 반응 속도(0.2~0.3초)를 기반으로 상황에 맞게 움직이고 다양한 스킬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공수 균형, 방어형, 공격형 스타일을 습득한 비무 AI는 각각 니콜라스 파킨슨(유럽), 하오란 선(중국), 최성진(한국)과 대결을 펼쳐 1:2 스코어를 기록했다.

이재준 엔씨소프트 AI센터장은 “엔씨는 심층강화학습 기술 연구에 지속적인 투자를 해왔고 그 결과물 중 하나가 총 3년6개월간 개발한 비무 AI”라며 “비무 AI는 변수가 많은 복잡한 상용 게임에 심층강화학습 기술을 적용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월드챔피언십 결선 하루 전인 14일 '피버 페스티벌 2018'이 같은 장소에서 열렸다. 4000여명 관람객이 즐겼다. 엔씨소프트는 '즐거움으로 연결된 새로운 세상'이라는 기업 가치를 담아 축제를 진행했다.

강호동, 최유정, 김도연이 MC를 맡고 9명의 아티스트(승리, 로꼬&그레이, 휘성, 러블리즈, 김연자, UV, 위키미키, 바이브, 신유미)가 음악과 무대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2018 블소 토너먼트월드챔피언쉽에서 우승한 러시아 대표팀
<2018 블소 토너먼트월드챔피언쉽에서 우승한 러시아 대표팀>
월드챔피언십 결선 하루 전인 14일 피버 페스티벌(FEVER FESTIVAL) 2018이 같은 장소에서 열렸다. 4000여명 관람객이 즐겼다. 엔씨소프트는 즐거움으로 연결된 새로운 세상이라는 기업 가치를 담아 축제를 진행했다.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월드챔피언십 결선 하루 전인 14일 피버 페스티벌(FEVER FESTIVAL) 2018이 같은 장소에서 열렸다. 4000여명 관람객이 즐겼다. 엔씨소프트는 즐거움으로 연결된 새로운 세상이라는 기업 가치를 담아 축제를 진행했다.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