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舊 성동구치소 등 수도권 중소규모 택지 3만 5000호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 구 성동구치소 개포동 재건마을, 광명 하안2, 검암 역세권 등 수도권 17곳에 3만 5000호 주택이 2021년부터 신규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수도권 추가 30만호 공급을 위한 1차 택지확보 지역 중소규모 택지 17곳을 선정했다고 21일 발표했다.

17곳은 지자체 등 관계기관 협의절차가 완료된 곳이며, 내년 상반기까지 26만 5000호에 대한 공급계획을 추가로 발표한다. 26만 5000호 중 20만호는 신도시급 대규모택지개발을, 6만 5000호는 중소규모택지개발을 통해 공급된다.

1차 중소규모 신규 택지
<1차 중소규모 신규 택지>

서울에서는 구(舊) 성동구치소, 개포동 재건마을과 비공개 9개 부지 등 총 11곳이 선정됐다. 서울에서 1만 282호가 공급된다. 비공개 9개 부지는 사전절차 이행 후 서울시가 공개할 예정이다.

경기도에서는 광명 하안2, 의왕 청계2, 성남 신촌, 시흥 하중, 의정부 우정 등 5곳으로 1만 7160호다. 서울 경계 인근에 위치하고 철도·고속도로 등 교통이 편리한 곳이다.

인천 검암역세권에도 7800호가 들어선다. 국토부는 청라지구 주변 젊은 층의 주거 수요가 많다고 판단했으며, 청년을 위한 주택 중심으로 공급한다.

9월 21일 주민공람을 시작으로 전략환경영향평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 지구지정을 완료한다. 내년 하반기에는 지구계획을 수립하고 보상에 착수해 2021년 주택공급을 시작한다. 2021년 4700호, 2022년 4900호, 2023년 6900호, 2024년 5800호, 2025년 이후 1만 2900호를 공급할 예정이다.

국토부가 계획한 추가 30만호 공급을 위해서는 이번에 1차적으로 정한 3만 5000호 외 26만 5000호를 조만간 이어 지정한다. 20만호 공급을 위해 100만평(330㎡) 이상의 신도시 4~5곳을 선정하고, 6만 5000호는 중소택지를 추가 지정해 공급한다.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