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명품 시설관리, 워라밸&전문성 지원 덕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산업진흥원(SBA)이 시설관리자들을 향한 다양한 지원을 통해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과 전문능력 확보라는 두 과제를 동시에 해결하며 귀감이 되고 있다.

최근 업계에 따르면 SBA는 근무환경 개선 및 전문성 교육지원 등에 힘을 실으며, 한국산업표준 이상의 서비스능력(KS인증)과 함께 워라밸 정착의 표준지표로서 자리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현재 SBA는 산하 4개 시설(첨단·산학·신기술, 본사, SETEC, 에스플렉스)에 기계, 통신, 전기, 소방 등 시설의 운영과 시설안전관리, 유지보수 등을 담당하는 총 167명(미화 72명, 경비 26명, 시설 52명 등)의 시설서비스 근로자들을 두고 있다.

특히 시설방면에서는 52명의 직원 중 94%에 달하는 인원들이 최고 '기능장'에서 기능사, 산업기사, 기사 등급의 직무관련 자격증을 평균 2.3개 보유함으로써, 전문적인 수준의 시설관리 능력을 드러낸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이는 SBA가 시설관리 전문화와 안전사고 제로 실현을 위해 직무관련 자격증 취득과 맞춤형 역량강화교육을 적극 추진함은 물론, 2015년부터 파견계약직 형태로 고용됐던 이들을 전원 직접고용하는 것을 시작으로 다양한 근무환경 개선책을 도입하며 그 수준을 끌어올린 덕분으로 전해진다.

이광열 SBA 인프라운영단장은 "SBA는 자격증 취득을 원하는 직원들에게 자격증 강좌 수강, 시험응시 비용 등 자기계발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전문기관과의 교육협약을 통해 지속적인 직무 전문교육을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 직무별 전문자격증 취득교육과정을 개설 및 운영할 예정이며 실무적인 능력배양을 위해 실습중심의 교육과정을 편성해 운영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