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판토스 지분 매각...일감 몰아주기 논란 피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 판토스 지분 매각...일감 몰아주기 논란 피한다

LG그룹이 물류계열사 판토스 지분 전량을 매각한다. 일감 몰아주기 논란을 피하고 안정적 지배구조를 확립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구광모 LG 회장 상속세 납부 재원을 위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LG는 판토스 지분 전량 19.9%(39만8000주)를 미래에셋대우에 매각키로 하고 구체적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4일 밝혔다. 판토스는 구광모 ㈜LG 대표 등 LG 총수 일가가 일정 부분 보유한 물류계열사다.

판토스는 LG상사가 지분 51%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구광모 대표(7.5%) 등 공정거래법상 특수관계인이 19.9%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LG는 구 대표 등 LG 특수관계인이 판토스 지분을 보유하지 않기로 한 이번 결정이 지주회사 ㈜LG와 LG상사, 판토스로 이어지는 출자구조로 단순화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지배구조와 경영 투명성을 높이는 데 대한 국민 눈높이에 부응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고 밝혔다. 판토스는 LG 총수일가가 일감 몰아주기에 이용된다는 의혹을 받은 계열사다.

LG는 이번 조치로 LG총수 일가 일감 몰아주기 관련 논란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했다. LG는 “구 대표를 비롯한 LG 특수관계인들 판토스 지분율 19.9%는 공정거래법상 대기업 비상장 계열사의 일감몰아주기 규제기준인 20%에는 못 미치지만, 이와 관련한 논란 자체도 해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는 ㈜LG가 보유한 LG CNS 지분 85%에 대해 매각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