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노무라 펀드매니저, 보유한 삼성전자 주식 전량 처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반도체 산업이 정점을 찍은 것 아니냐는 우려 속에 높은 수익을 내는 한 해외 펀드매니저가 삼성전자 주식을 모두 처분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4일 보도했다.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비비안 파이 노무라자산운용 대만 펀드매니저는 지난 6월말 기준 글로벌 주식 펀드에 편입했던 삼성전자 주식 430만주를 전부 팔았다.

파이는 반도체 산업에 대해 장기로는 긍정적인 전망을 유지했지만 글로벌 경제 사이클이 더는 가속하지 않고 점진적으로 성장하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단기로 반도체 종목에 대한 투자를 줄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의 펀드는 올해 다른 대부분의 경쟁자보다 높은 수익률을 올렸다.

반도체 종목은 최근 성장 전망 우려 때문에 큰 타격을 입었다. 국제 투자자들이 삼성전자 주식을 매도하면서 이 회사 주가는 올해 12% 떨어졌다.

D램 가격은 1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하락해 최근 2년간 반도체주를 띄웠던 글로벌 메모리칩 산업의 이른바 '슈퍼사이클'이 머지않아 끝날 수 있다는 우려를 더 키웠다.

모건스탠리는 지난 8월 재고 증가와 수요 둔화 위험을 들면서 반도체 주식을 팔라고 투자자들에게 권고했다.

지난해 삼성전자 전망을 '중립'으로 낮춘 모건스탠리 애널리스트 숀 킴은 이달 앞서 데이터센터들이 예전처럼 메모리칩을 많이 사들이려 하지 않는다면서 전망이 기대보다 더 나쁘다고 말했다.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애널리스트 45명 가운데 41명은 삼성전자에 대해 '매수' 의견이다. 또 애널리스트들은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이익을 사상 최대인 17조2000억원으로 예상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