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中 창저우에 전기차 배터리 분리막 생산공장 건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이노베이션 증평공장에서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을 생산 중인 모습.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증평공장에서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을 생산 중인 모습.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글로벌 최대 전기차 배터리 시장인 중국에 배터리 핵심소재 생산거점을 건설한다.

SK이노베이션(대표 김준)은 중국 장쑤성 창저우(常州)시에 리튬이온전지분리막(LiBS)과 세라믹코팅분리막(CCS) 생산공장을 신설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공장 신설은 SK이노베이션 소재사업 첫 해외 진출 사례로 급성장하는 중국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 대응해 핵심소재 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기대했다.

공장은 중국 창저우시 진탄구 경제개발구 내 4만4000여평 부지에 건설된다. 투자규모는 4000억원 수준으로 리튬이온전지분리막 생산설비 4기, 세라믹코팅분리막 생산설비 3기로 계획됐다. SK이노베이션은 2019년 초 착공 후 2020년 3분기 중 양산을 시작한다는 목표다. 생산되는 분리막 제품은 전기차와 IT용 배터리 제조사에 공급될 예정이다.

신설 공장의 연간 생산량은 리튬이온전지분리막 3억4000만㎡, 세라믹코팅분리막 1억3000만㎡ 규모다. 공장이 완공되면 SK이노베이션 리튬이온전지분리막 총 생산량은 연간 8억5000㎡가 될 전망이다. 습식 리튬이온전지분리막 시장 점유율 2위인 SK이노베이션과 1위 기업간 격차는 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업체가 유럽과 중국 등에서 대규모 증설에 나서고 있고 안정적 수급을 원하는 고객사의 요구 등을 반영해 중국에 리튬이온전지분리막 공장 건설을 결정했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리튬이온전지분리막 기술을 가진 SK이노베이션의 중국 진출로 중국 전기차 배터리 수준도 한층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리튬이온전지분리막은 배터리의 양극과 음극 사이에서 안정성을 유지하고 출력을 높이는 핵심소재다. SK이노베이션은 2004년 국내 최초이자 세계 3번째로 개발했고, 2011년에는 세계 최초로 세라믹코팅분리막 상업화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투자 진행을 위해 100% 지분의 중국 내 법인 'SK hi-tech battery materials (Jiangsu) Co., Ltd.'를 설립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이번 투자를 통해 현재 세계 2위인 습식 분리막 시장점유율을 1위로 끌어 올릴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며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딥체인지 2.0 성과 가시화를 위해 중국 내 관련 산업과 다양한 협력적 발전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표> SK이노베이션 리튬이온전지분리막(LiBS) 사업 현황 (자료=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 中 창저우에 전기차 배터리 분리막 생산공장 건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