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창업허브, 창업센터 공동사업 통해 총 25억원 투자유치…스타트업 투자유치 연계 결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SBA)이 공동운영중인 서울창업허브가 스타트업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행보에 결실을 거두고 있다.

최근 서울창업허브 측은 창업센터 공동 투자유치 연계사업을 통해 의료스타트업 플라즈마(대표 임유봉)에 총 25억원의 직접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유치는 서울시 산하 창업센터 43개소 연계를 통한 해외IR대회 및 전시회 등 글로벌 진출과 공동사업발굴 및 역량강화 교육 등 다각적인 지원을 펼치고 있는 서울창업허브가 실질적인 결과물을 산출한 사례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 제공>

특히 창업센터 입주(보육) 기업 중 민간투자기관 추천 우수기업을 선별, △기업 투자추천 보고서 제작지원 △서울창업정보망 기반 허브 파트너스 및 해외협약 기관 정보공유 등 실질적인 투자를 유도하는 등 스타트업의 안정적인 성장을 지원하는 서울창업허브의 근본적인 취지에 부합하는 행보로서 평가된다.

민간투자사인 AI엔젤클럽 최성호 회장은 "플라즈맵은 국내 최초로 저온 플라즈마 멸균기 FDA 승인 취득 및 미국시장 진출의 가능성이 있으며, KAIST 물리학과 플라즈마 실험실(GDPL) 출신의 CEO, CTO의 기술 개발 노력을 높이 평가받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창업허브는 이번 투자유치 성공 이외에도 추가 1개사 투자유치 진행과 함께, 하반기까지 민간투자전문기관 별도의 투자심의위원회를 통해 100개 우수기업을 지원할 계획임을 밝히고 있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