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AI 분야로 사업 확장···내년 2분기 칩셋 상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에릭 쉬 화웨이 순환 최고경영자(CEO)는 10일 중국 상하이에서 개막한 화웨이 커넥트 2018에서 AI에 대한 화웨이의 생각과 전략, 솔루션을 소개했다.
<에릭 쉬 화웨이 순환 최고경영자(CEO)는 10일 중국 상하이에서 개막한 화웨이 커넥트 2018에서 AI에 대한 화웨이의 생각과 전략, 솔루션을 소개했다.>

화웨이가 통신장비에서 인공지능(AI) 분야로 사업을 확장한다. 내년 2분기 전용 칩셋을 출시한다. 어떤 상황에도 AI를 적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게 기본 전략이다.

에릭 쉬 화웨이 순환 최고경영자(CEO)는 10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에서 개막한 '화웨이 커넥트 2018'에서 AI에 대한 화웨이의 생각과 전략, 솔루션을 소개했다. 화웨이가 AI 전략과 솔루션을 공식 발표한 것은 처음이다.

쉬 CEO는 “AI는 인류가 해결하지 못한 많은 문제에 대해서 해결책을 내놓을 것”이라면서 “누가 먼저 그 문제를 해결하느냐에 따라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작성된 AI 관련 논문이 2만여편에 달하며 AI 관련 회사가 1000여개 설립됐다며 화웨이 역시 지난해부터 AI에 본격 투자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화웨이는 지난해 9월 기업과 정부 기관을 위한 AI 서비스 플랫폼 '화웨이 클라우드 EI'를, 올해 4월엔 모바일용 AI 엔진 'HiAI'를 출시했다.

이날 발표한 '풀 스택(Full-Stack) AI 솔루션'은 '화웨이 클라우드 EI'와 'HiAI'를 지원, 화웨이 AI 포트폴리오를 완성한다.

'풀 스택(Full-Stack) AI 솔루션'은 내년 2분기 상용화하는 '어센드(Ascend) 910'과 '어센드 310' 칩셋을 비롯해 운영자 개발도구인 'CANN', 협업 지원 프레임워크인 'MindSpore' 등을 포함한다.

'어센드 910'은 교육, 통신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는 주력 AI 칩셋이다. 엔트리 레벨인 '어센드 310' 칩셋은 저전력 컴퓨팅에 사용된다. '어센드 310'을 기반으로 하는 제품군(아틀라스 200, 300 등)도 개발 중이다.

쉬 CEO는 “화웨이의 AI 전략은 연구개발 투자, 풀 스택 포트폴리오 완성, 생태계 육성, 기존 포트폴리오 강화, 운영 효율성 강화 등 다섯 가지”라며 “어떤 환경이나 상황에도 AI 솔루션을 적용할 수 있도록 글로벌 AI 생태계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화웨이 커넥트 2018'은 화웨이의 주요 사업 전략과 제품을 소개하는 행사다. 올해 주제는 '인텔리전스 활성화(Activate Intelligence)'로 세계 언론과 기업, 애널리스트 등 2만5000여명이 참여했다.

상하이(중국)=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