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기술 중심 새 슬로건 'We Do Technology'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하이닉스 직원들이 새 슬로건 We Do Technology가 새겨진 팻말을 들고 있다.<사진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 직원들이 새 슬로건 We Do Technology가 새겨진 팻말을 들고 있다.<사진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10일 창립 35주년을 맞아 'We Do Technology'라는 슬로건을 도입하는 등 새로운 브랜드 관리체계를 구축, 최첨단 기술기업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브랜드 관리체계는 기업이 지향하는 정체성을 담은 회사 정체성(브랜드 아이덴티티)과 이를 간명하게 표현한 슬로건 등으로 구성된다. SK하이닉스는 '첨단기술의 중심,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회사'라는 회사 정체성과 이를 압축적으로 표현한 'We Do Technology'를 새 슬로건으로 도입했다.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은 최근 사내 공지에서 “과거와 차원이 다른 복잡해진 경영환경과 무한경쟁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재무성과뿐 아니라 기업문화, 경영시스템 등 모든 측면에서 '베스트 인 클래스(Best in Class)'로 도약해야 하는 시점”이라면서 “이를 위해서 '첨단기술 중심 회사'라는 한 방향으로 구성원 힘을 결집하고 공감할 수 있는 지향점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SK하이닉스 새 슬로건<사진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 새 슬로건<사진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브랜드 관리체계 구축을 위해 올해 상반기부터 국민, 고객, 구성원, 경영진 등 다양한 이해 관계자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SK하이닉스 정체성을 대표하는 키워드로 기술, 집념, 정보기술(IT) 생태계 주도, 사회적 가치 등이 나왔다. 이 키워드를 브랜드 구성 요소에 핵심적으로 반영했다.

김정기 SK하이닉스 홍보담당 상무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글로벌 경쟁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기술밖에 없다는 절박함이 새 슬로건에 담겼다”면서 “기술 개발로 성과를 이루고 이를 바탕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겠다는 의지를 압축적으로 표현했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슬로건 문구 중 'Do'를 연결고리 형태로 구성, 사람과 기술을 연결하는 반도체 역할을 형상화했다. 향후 광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콘텐츠 등 대외 커뮤니케이션에 슬로건을 적용한다. 임직원 명함, 수첩, 사내방송 등 다양한 내부 콘텐츠도 브랜드 관리체계 기반으로 제작한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