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11일부터 평창에서 대한민국탄소포럼 2018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강원도 11일부터 평창에서 대한민국탄소포럼 2018 개최

강원도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11일부터 12일까지 평창군 알펜시아 컨벤션센터에서 대한민국탄소포럼 2018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파리협정 실천을 위한 저탄소자립도시 표준을 만들다'라는 주제로 열린다.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미하일라이터러 주한 유럽연합대사, 안병헌 한국기후변화연구원장 등이 참석하는 가운데 유연철 외교부 기후변화대사가 '기후변화와 우리의 미래를 주제로 기후변화에 대한 대처의 중요성을 소개한다.

유영숙 기후변화센터 공동대표와 로렌스스미스 UCLA 교수, 히로히사 우치다 아시아사이언스파크협회장, 천칭첸 중국미래과학성 원사창신센터 주석이 기후변화 대응과 미래 신기술을 발표한다. 국제배출권거래협회(IETA)에서 동아시아 탄소시장 현황 및 전망을 공유한다.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및 강원테크노파크는 이모빌리티 산업 발전전략을 모색할 계획이다. 배출권거래제 2차 계획기간 및 탄소시장 대응전략을 논의하고, 지방자치단체 기후변화 대응 전략을 점검한다.

이 기간 지구온난화,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기후지구과학 체험경진대회, 기후변화 대응 폐광산 미래도시 창의 경진대회, 기후변화 여성과학기후유공자와 함께하는 카본맘 주부콘서트 행사도 진행한다.

임재선 강원도 기후변화대책담당은 “이번 포럼은 국가적 측면에서 효율적으로 기후변화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온실가스 감축 방안에 국민 모두가 참여해 '저탄소 사회 구현 달성 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원=강우성기자 kws924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