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대 기업 고용 증가율은 '제자리', 평균급여는 두자릿수 상승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국내 500대 기업 최근 3년간 고용 증가율은 1.8%로 제자리 걸음인 반면, 직원 1인당 평균급여는 12.5% 상승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 증가율은 7.3%였다.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매출액 기준 국내 500대 기업 중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사업보고서를 제출하고 전년대비 비교가 가능한 307개 기업을 대상으로 △매출 △고용 △직원 1인당 평균급여를 조사하고 10일 이 같이 밝혔다.

조사 기업 최근 3년 매출이 2074조6084억원에서 2225조6695억 원으로 7.3%(151조원) 증가했고, 직원 1인당 평균급여는 6300만원에서 7090만원으로 12.5%(790만원) 상승했다. 같은 기간 고용은 119만2727명에서 121만3686명으로 1.8% 증가했다. 고용이 정체한 가운데 직원 급여 증가율은 매출 증가율 두 배가량 높았다.

1인당 급여로는 조사대상 기업 중 86.0%인 264개사가 최근 3년 동안 1인당 평균 급여를 올렸다. 평균급여 인상률이 50%를 넘는 곳은 12개사(3.9%), 30~50% 인상은 23개사(7.5%), 10% 이상은 전체 41.0%인 126개사였다.

직원 1인당 평균급여가 감소한 곳은 43개사(14.0%)였다. 대부분 업황이 좋지 않았던 △조선·기계·설비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 업체가 대다수였다.

3년 새 고용을 늘린 곳은 58.6%인 180개사였고 줄인 곳은 40%를 넘겼다. 같은 기간 매출증가율은 7.3%였다. 같은 기간 조사대상 기업 70.0%(215개사)가 매출이 늘어난 반면 나머지 30.0%(92개사)는 감소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