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마윈, 중국 최고부자 등극...쉬자인·마화텅 2∼3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마윈 알리바바 회장
<마윈 알리바바 회장>

마윈 알리바바 그룹 회장이 중국 최고 부자 자리에 올랐다.

10일 '중국판 포브스'인 후룬이 발표한 '2018년 중국 부호 순위'에 따르면 마 회장 가족은 2700억위안(약 44조2000억원)의 재산을 보유해 중국 부자 1위 자리를 차지했다.

작년 후룬 중국 부호 순위에서 3위 자리에 올랐던 마 회장 일가 재산은 작년보다 700억위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마 회장은 자신의 만 55세 생일이자 알리바바 창업 20주년 기념일인 내년 9월 10일 알리바바 회장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면서 앞으로 교육 등 자선 사업에 전념하고 싶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작년 1위였던 부동산 재벌 쉬자인 헝다(에버그란데)그룹 회장의 재산은 2500억위안으로 마 회장 가족에 밀려 2위를 차지했다. 1년 사이 쉬 회장의 재산은 400억위안 감소했다.

작년 2500억위안의 재산을 보유해 중국에서 두 번째로 큰 부자이던 마화텅 텐센트(텅쉰) 회장은 올해 재산이 100억위안 감소한 2400억위안으로 3위를 차지, 한 계단 내려왔다.

다음으로는 부동산 개발 업체 비구이위안의 양후이옌 부회장(4위·1500억위안), 왕젠린 완다그룹 회장 가족(5위·1400억위안), 허헝젠 메이디그룹 창업자 부부(6위·1300억위안)가 뒤를 이었다.

이어 7∼10위에는 중국 최대 택배물류 회사인 순펑의 왕웨이 창업자(공동 7위·1200억위안), 태평양건설 이사회 의장 옌하오 가족(공동 7위·1200억위안), 리옌훙 바이두 회장 부부(9위·1150억위안), 레이쥔 샤오미 회장(공동 10위·1100억위안), 비철금속업체 정웨이그룹 왕원인 회장 가족(공동 10위·1100억위안)이 포진됐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