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정감사]과기부 산하 연구원, 부실학회 출장비로 10억원 낭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18 국정감사]과기부 산하 연구원, 부실학회 출장비로 10억원 낭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부출연연구기관(이하 출연연)과 과학기술원이 부실학회로 지목된 '와셋' '오믹스' 참석에 5년 간 10억원 이상을 지원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광온 의원실은 과기정통부에서 '출연연 및 4대 과학기술원 대상 기관별 지원 현황'을 받아 10일 이 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4∼2018년 21개 출연연 연구원 184명이 와셋과 오믹스 출장을 위해 총 7억7498만원을 지원받았다.

출장비를 가장 많이 받은 곳은 한국한의학연구원으로 1억2153만원을 지원받았다. 연구원 26명이 31회에 걸쳐 부실학회에 참여했다. 2회 이상 참가한 연구원은 5명이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1억1258만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7764만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7276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4대 과기원은 76명이 총 2억7천125만원을 지원받았다. 가장 많은 지원금을 받은 곳은 KAIST(1억1992만원)다.

박 의원은 “정부 산하 기관 연구원이 해외 부실학회에 참여하고 이를 실적으로 보고하는 등 국민 혈세를 낭비했다”면서 “정부가 부실학회에 발표한 논문을 실적으로 인정해주기 때문에 발생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해외 학회의 부실 여부를 정부가 검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