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국내 스타트업과 미래차기술 공동개발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모비스는 M.스타트(M.Start) 공모전에서 국내 유망 스타트업으로 '제네시스랩'과 '링크플로우' 두 곳을 선정, 이들과 협업·공동개발을 검토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들의 아이디어를 현대모비스 자동차 기술에 접목해 미래차 기술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현대모비스는 작년 말 국내 우수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M.스타트' 공모를 시작했다. 155개 국내 스타트업이 참여한 가운데 혁신성, 사업화 가능성 등을 평가해 두 곳이 최종 선정됐다. 올해 3월부터는 7개월간 기술 육성 과정을 거쳤고 최근 최종 기술 시연을 마치고 지분 투자나 공동개발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

국내 스타트업 제네시스랩의 감정인식기술 화면
<국내 스타트업 제네시스랩의 감정인식기술 화면>

제네시스랩과 링크플로우는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영상과 음성 인식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이다. 제네시스랩은 인공지능(가상비서)이 운전자 감정을 분석해 그에 적절한 노래를 틀어주거나 차량 실내조명을 바꾸는 기술을 보유했다.

사람의 눈썹, 콧등, 입술 등 안면부의 70여개 특징을 파악하고 화자의 음성에 담긴 감정 상태를 종합해 분석하는 방식이다. 딥 러닝 기반 기술로, 경험이 누적될수록 성공률이 높아진다.

현재 글로벌 업계 감정인식 성공률이 평균 70% 전후인데, 제네시스랩은 글로벌 최고 수준인 85%라고 현대모비스는 전했다.

특히 이 얼굴 인식 기술은 졸음운전이나 음주운전 방지 등 안전기술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이영복 제네시스랩 대표는 “운전자 감정을 인식해 상황에 맞는 콘텐츠를 제공하는 기술은 시장 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현대모비스와 시너지로 차량에 최적화된 인포테인먼트 기술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링크플로우는 차량 유리창을 대형 디스플레이 화면으로 활용해 승객이 가상쇼핑을 하거나 뮤직비디오 등 동영상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차량 실내 4면의 유리창을 각각 독립되거나 또는 확장된 디스플레이로 사용할 수 있다. 조수석에서 앞유리창으로 인터넷 서핑을 즐기면서 뒷좌석 측면 창으로는 영화를 감상할 수 있다. 별도 안경 없이 가상현실(VR) 콘텐츠를 관람하고 화상 통화도 가능하다.

현대모비스는 내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소비자가전전시회)에서 별도 전시공간을 마련해 스타트업 기술을 소개할 예정이다.

백경국 현대모비스 연구기획담당 상무는 “유망 스타트업과 협업은 시장이 원하는 혁신기술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며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과 더 광범위한 협업관계를 구축해 앞선 기술로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