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스톤, 에그플랜트 프랙티셔너 자격증 획득…아시아권에서 4번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와이즈스톤 고태우 이사(사진 오른쪽)와 테스팅 솔루션 센터(TSC) 이정선 선임연구원이 에그플랜트 프랙티셔너 자격증 취득 기념 촬영사진을 하고 있다.
<와이즈스톤 고태우 이사(사진 오른쪽)와 테스팅 솔루션 센터(TSC) 이정선 선임연구원이 에그플랜트 프랙티셔너 자격증 취득 기념 촬영사진을 하고 있다.>

SW 테스트 전문기업 와이즈스톤(대표 이영석)은 자사 엔지니어가 아시아에서 네 번째로 글로벌 테스트 자동화 솔루션 에그플랜트 프랙티셔너 자격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자격증을 취득한 세계 57명 엔지니어 중 와이즈스톤 엔지니어는 최고 점수로 자격증 시험을 통과했다. 에그플랜트는 세계 650여개 글로벌 기업이 사용 중인 SW 테스트 자동화 솔루션이다. 작년과 올해 가트너와 포레스터에서 가장 유망한 테스트 도구로 선정된 바 있다.

에그플랜트 프랙티셔너 자격증은 에그플랜트 최상위 자격증이다. 도구 사용방법은 물론 테스트 대상 시스템 분석, 자동화 테스트 설계, 스크립트 작성 등 테스팅 영역 전반에 걸쳐 엔지니어 역량을 평가하고 자격증을 부여한다. 아시아권은 일본을 포함해 3명이 이미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고 우리나라에서 1명을 첫 배출, 현재 4명이다.

에그플랜트는 독자 이미지 인식 기술과 광학 인식 문자(OCR) 기술을 이용해 사용자 화면을 그대로 인식하고 테스트할 수 있다. 사용자가 코딩이나 프로그래밍 지식 없이도 솔루션을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수천 페이지에 달하는 방대한 가이드와 예제 스크립트를 담은 라이브러리를 제공해 검색만으로 세계 최고 수준 자동화 테스트 스크립트를 손쉽게 생성·활용할 수 있다.

고태우 와이즈스톤 이사는 “에그플랜트는 보잉·나사·오라클·P&G·블룸버그 등 각 분야 대표 기업들이 사용 중에 있다”면서 “에그플랜트를 도입한 기업이 SW검증과 품질 향상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80% 이상 절감시켰다”고 말했다.

고태우 이사는 “이번 에그플랜트 프랙티셔너 자격증 취득을 시작으로 더 많은 전문 엔지니어를 양성해 국내 테스트 자동화 분야의 독보적인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덧붙였다.

와이즈스톤은 에그플랜트 모든 기능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30일 트라이얼'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트라이얼 기간에도 에그플랜트 인증을 획득한 엔지니어 기술 지원을 제공한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