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그룹, 인도네시아 강진 피해 성금 10만달러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라그룹(회장 정몽원)은 강진과 쓰나미로 막대한 피해를 본 인도네시아를 돕기 위해 재난구호 성금 10만달러(약 1억1400만원)를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고 11일 밝혔다.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

이번 성금은 한라그룹 자동차부품 전문기업 만도와 건설부문 계열사 한라가 마련했다. 성금은 인도네시아 강진 피해복구, 이재민 구호물자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한라그룹은 인도네시아 현지 기업과 오래 전부터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만도 자카르타 지사는 자동차부품 소싱(조달)은 물론 애프터마켓에 진출했다. 한라는 동칼리만탄 지방도로 건설에 참여했다.

한라그룹 관계자는 “이번 재해로 큰 피해를 본 인도네시아 국민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면서 “그룹 사업장이 현지에 있는 만큼 물심양면으로 피해복구에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