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특구, 신보와 협약... 특구 기업에 맞춤형 금융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송한욱 부산연구개발특구본부장(오른쪽)과 장동환 신용보증기금 부산경남영업본부장이 기술창업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 사인 후 악수하고 있다.
<송한욱 부산연구개발특구본부장(오른쪽)과 장동환 신용보증기금 부산경남영업본부장이 기술창업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 사인 후 악수하고 있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부산연구개발특구본부(본부장 송한욱)는 11일 신용보증기금 부산경남영업본부(본부장 장동환)와 '특구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MOU)'을 체결, 기술이전기업과 기술창업기업의 '맞춤형 금융·보육 지원'을 시작했다.

부산특구본부와 신보부산본부는 '퍼스트 펭귄', '4차산업 보증', '캠퍼스 스타트업 지원' 등 기보의 창업초기기업 금융·보육 지원 서비스를 특구 내 스타트업과 기술사업화 기업에 제공한다.

이를 위해 연구소기업을 비롯한 부산특구 우수·유망기업을 공동 발굴할 계획이다.

또 기술창업기업과 스타트업의 애로 해결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해 투자유치, 금융 컨설팅, 인력수급 해소 등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을 발굴 운영한다.

송한욱 부산특구본부장은 “신보와 협력으로 특구 기업의 사업화 자금 확보, 정보 취득, 진입 장벽이라는 여러 애로 요인을 해소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면서 “기술창업이나 기술사업화기업에 단순 금융지원을 넘어 기술금융 컨설팅, 투자 유치 연계 등 맞춤형 종합 금융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