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레볼루션' 충격 노리는 넷마블...'블레이드 앤 소울 레볼루션' 12월 6일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넷마블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장현진 체리벅스 개발총괄이 게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넷마블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장현진 체리벅스 개발총괄이 게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넷마블이 '레볼루션' 브랜드를 두 번째로 꺼냈다.

모바일 게임 신작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블소 레볼루션)'을 12월 6일 출시한다. 넷마블은 블소 레볼루션으로 RPG 세계화를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최단기간 단일게임 매출 1조원을 돌파한 '리니지2 레볼루션'을 뛰어넘겠다는 의지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환영사를 통해 “블소 레볼루션으로 넷마블은 또 한번 모바일 게임 시장에 혁명을 일으키고자 한다”며 “'리니지2 레볼루션' 그 이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넷마블은 11일 오전 신도림 쉐라톤디큐브시티에서 블소 레볼루션 출시일과 향후 전략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블소 레볼루션은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PC 원작 감성을 모바일로 옮기는데 집중했다. MMORPG로서 커뮤니티성도 강화했다.

블소 레볼루션은 언리얼엔진4로 제작한 그래픽을 바탕으로 연출과 메인 시나리오에 충실한 스토리를 담았다.

원작과 동일한 성우진이 제작한 150개 이상 시네마틱 영상은 몰입감을 제공한다. 원작 특징인 경공은 모바일 환경에 맞춰 버튼 2개로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다. 무공 연계 및 스킬을 사용하면서 이동할 수 있는 무빙 액션으로 역동적인 액션을 연출한다.

차별화 콘텐츠 '대규모 오픈 필드 세력전'은 세력간 경쟁을 기반으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전투다. 500대500 실시간 전투가 가능하다.

개발사 체리벅스 장현진 개발총괄은 “진정한 MMORPG 커뮤니티를 만드는데 주안점을 뒀다”며 “누구나 경험할 수 있고, 길드 단위에서 사회로까지 확장된, 억지스럽지 않은 또 하나의 사회를 선보인다”고 말했다.

넷마블 권영식 대표
<넷마블 권영식 대표>

넷마블은 블소 레볼루션으로 국내를 넘어 글로벌에서 최고 성과를 내고자 한다. 리니지 레볼루션이 불모지에 가까운 글로벌 MMORPG 시장을 확장했다면 블소 레볼루션은 그 이후 차세대 게임으로 글로벌 MMORPG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강지훈 넷마블 사업본부장은 “이전 레볼루션 가치를 뛰어넘기를 기대한다”며 “넷마블 역량을 최대한 집중해 RPG 세계화를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권 대표는 블레이드&소울 IP가 서구 시장에서 리니지2보다 인지도가 높다고 근거를 덧붙였다.

블소 레볼루션은 최근 많은 논의가 이뤄지는 확률형 아이템을 포함했다. 넷마블은 게임 내 비즈니스 모델 중 확률형 아이템이 차지하는 비율은 20% 이하라고 설명했다. 대부분 상품을 패키지나 성장관련 아이템으로 제공한다. 확률 아이템에 의존하기보다 비즈니스 모델 설계에 집중했다.

권 대표는 “게임마다 시스템이 달라 확률형 아이템 적용을 게임마다 다르게 봐야한다”면서도 “블소 레볼루션 확률형 아이템 비중은 굉장히 낮다”고 말했다.

권 대표는 글로벌 모바일 MMORPG 시장 규모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MMORPG 포화시대에 흥행에 성공한다는 확신이 있느냐”라는 질문에 권 대표는 “시장 포화를 논의하기는 아직 이르다”며 “리니지2레볼루션 이후 글로벌 시장 크기는 점점 커지고 있다”고 답했다.

넷마블은 블소와 같은 유명 IP 작품뿐 아니라 자체 IP작품으로도 시장을 공략한다. 세븐나이츠 스위치버전과 세븐나이츠2는 개발이 한창이다. 또 '모두의 마블'과 '스톤 에이지' '쿵야'를 활용해 다양한 시리즈와 장르 게임을 개발하고 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