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조·시트로엥, 수입차 첫 'T맵·카카오맵' 순정 내비 탑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푸조·시트로엥 수입사 한불모터스는 수입차 최초로 T맵과 카카오맵을 차량 디스플레이로 사용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 기반 내비게이션 '카블릿'을 자사 차량에 탑재한다고 12일 밝혔다.

카블릿은 카(Car)와 태블릿(Tablit) 합성어로,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태블릿처럼 사용할 수 있는 순정 내비게이션이다. 대상 차량은 9월 이후 판매한 푸조 3008 SUV와 5008 SUV, 시트로엥 뉴 C4 칵투스와 그랜드 C4 피카소 등 4개 차종 최상위 트림이다. 다른 차종은 선택사양으로 적용할 수 있다.

푸조 차량에 탑재한 카블릿.
<푸조 차량에 탑재한 카블릿.>

카블릿 가장 큰 장점은 내장형 내비게이션 안정성과 모바일 내비게이션 실시간 경로 검색 기능을 결합했다는 것이다. 최신 아틀란 3D맵은 물론 T맵과 카카오맵, 구글맵 등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지원하는 내비게이션 애플리케이션을 모두 사용할 수 있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와 동영상, 음원 스트리밍, 웹서핑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블루투스로 키보드를 연결하면 마이크로소프트 워드, 엑셀과 같은 문서작성 프로그램도 실행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모바일 기기 미러링 기능도 지원한다.

한불모터스 관계자는 “내장형 내비게이션을 고객 선호도가 높고, 안드로이드 기반 모바일 기기 사용자가 많은 국내 환경을 고려해 새 내비게이션을 탑재하게 됐다”면서 “현재는 모바일 테더링 기반이지만, 향후 차량 자체에 유심을 탑재하는 방식으로 업데이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