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충익 서강대 연구팀, 방사선 환경에서 안정적으로 구동되는 신소재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강대학교 김충익 교수(화공생명공학과) 연구팀이 고 방사선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구동하는 신소재를 개발했다. 연구결과는 재료공학 분야 학술지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티리얼스(Advanced Functional Materials)' 10월 9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김충익 서강대 연구팀, 방사선 환경에서 안정적으로 구동되는 신소재 개발

김 교수팀은 높은 안정성과 우수한 공정 조건을 갖는 산화물반도체 여러 원소를 조합, 최적화해 우주방사선 대부분을 차지하는 양성자를 오랜 시간 쬐어도 안정적으로 구동하는 반도체 소재를 개발하고 반도체 소자로 구현했다.

김 교수는 “우주공간에서 인공위성이 수백 년 이상 시간동안 받는 양에 해당하는 높은 방사선 조사량에도 특성이 거의 변화하지 않았다”면서 “기존 초박막 액정표시장치(TFT-LCD)나 차세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산업에서 가장 핵심적인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지원사업과 우주핵심기술개발사업 지원으로 수행됐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