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병규 블루홀 의장 "TRS 거래, 정상적인 계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장병규블루홀 의장
<장병규블루홀 의장>

'배틀그라운드' 개발사 블루홀이 작년 삼성증권과 맺은 총수익스와프(TRS) 거래가 위법이란 지적에 장병규 블루홀 의장이 정상적 계약 형태라며 문제 소지가 없다는 태도를 밝혔다.

12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장 의장은 “TRS거래 자체가 삼성증권이 적정한 이자만 받으면 나머지 손실과 이익에 대해선 원 소유주 권한”이라며 “정상적인 경영행위로 실제 200억원 이상 수익을 올렸다”고 말했다.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이 “펍지주식회사가 유동성을 묶으면서까지 TRS 계약을 할 필요가 무엇인가”라는 지적에 대한 답변이다.

블루홀은 지난해 삼성증권이 설립한 특수목적회사(SPC) 삼성스카이제일차와 TRS 계약을 맺었다. TRS는 매입자가 주가 하락으로 말미암은 손실을 매각자로부터 보전받는 대신 매각자는 주가가 오르면서 발생한 이익을 얻는 파생 거래다. 배틀그라운드 개발을 담당하는 펍지가 블루홀 주가 변동에 따른 삼성스카이제일차 손실을 떠안는다.

삼성스카이제일차는 블루홀 임직원과 벤처캐피털(VC)이 보유한 블루홀 보통주와 전환상환우선주 37만2597주를 주당 48만원에 샀다.

삼정회계법인은 이 계약이 자회사에 의한 모회사 주식 취득을 금지한 상법 제342조 2항을 위반했을 수 있다고 지적해 논란이 됐다.

이 의원은 이어 “삼성스카이제일차에 48만원 매도할 수 있다면 소액주주도 많이 참여했을 것”이라며 “블루홀 소액주주들에게 알리고 엑시트 기회를 부여했나”라고 물었다. 장 의장은 “소액주주 참여를 고려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에게도 정상적인 TRS인지 질의했다. 윤 원장은 “자본시장법상 공시의무는 했다”며 “금감원 소관을 벗어나는 일”이라고 답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