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K 반도체 사업, 국내 시총 100대 기업 영업익서 40% 차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반도체 사업이 국내 시총 100대 기업 전체 영업이익에서 약 40%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올 상반기 기준으로 시가총액 상위 100대 기업 영업이익에서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부와 SK하이닉스 영업이익이 차지하는 비중이 40.2%로 집계됐다.

시총 100대 기업 전체 영업이익(약 82조2820억원) 중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부 영업이익은 약 23조1563억원, SK하이닉스는 약 9조9413억원이었다.

양사 반도체 사업 영업이익 비중은 매년 증가 추세다. 2013년 15% 수준이었지만 2014년 18.8%, 2015년 20.4%, 2016년 16.3%, 지난해 34.3% 등으로 비중이 계속 커졌다.

지난해 기준 상위 10개사의 전체 영업이익 가운데 삼성전자는 38.8%, SK하이닉스는 15.1%를 차지했다. 이 둘을 합쳐 한국 기업이 세계 반도체 시장 영업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3.9%에 달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처음으로 인텔을 제치고 세계 반도체 기업 매출 1위에 올랐다. SK하이닉스는 2013년~2016년 4~5위에 머물렀으나 지난해 퀄컴을 제치고 매출 3위를 차지했다.

이처럼 한국 반도체 기업이 활약했지만 동시에 '쏠림 현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국내 경제가 반도체 사업에 지나치게 의존한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