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지자체 손잡고 '도농악취·식수원녹조' 등 지역 현안 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는 출연연구기관과 강원·대전·전남·경북 등 4개 지방자치단체 컨소시엄이 도·농 악취와 식수원 녹조 등 지역 현안 해결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출연연·지자체 컨소시엄은 국민생활연구 선도사업(지역 현안 해결형)을 통해 주민 삶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문제를 함께 발굴한다. 연구기획 단계부터 기술개발, 성과의 적용·확산까지 전주기에서 협업한다. 사업 컨소시엄은 강원·한국지질자원연구원(폐플라스틱 등 환경오염), 경북·한국건설기술연구원(낙동강 녹조로 인한 식수원 오염), 대전·한국기계연구원(도심·산업단지 복합악취), 전남·한국생명공학연구원(축산농가 악취) 등이다.

사업 재원은 과기정통부가 220억원, 지자체가 70억원을 분담한다. 사업 착수 후 2~3년간 220억원을 들여 2개 이상 출연연이 문제 해결에 필요한 융합 기술을 공동 개발한다. 지자체, 지역기업, 공공기관 등이 지역 단위 실증을 병행한다.

이후 1년 간은 지자체가 직접 재원을 투입해 공공 서비스 제공, 공공구매 등 개발기술의 현장 적용과 지역기업으로의 기술 이전 등 성과확산에 힘쓴다. 필요 시 조례·규칙 개정 등 제도 개선을 병행해 토털솔루션을 제공한다.

과기정통부는 '국민생활연구 선도사업'이 현장에 정착될 수 있도록 '국민생활연구 지원센터'를 국가과학기술연구회 내에 설치해 지자체·출연연 컨소시엄을 지원하고, 국민생활연구 활성화를 위한 정책과 제도를 개선한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