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첫 차량용 반도체 브랜드 출시...시장 본격 공략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차량용 반도체 브랜드 엑시노스 오토<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 차량용 반도체 브랜드 엑시노스 오토<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차량용 반도체 브랜드를 처음으로 내놓고 차량용 반도체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

삼성전자는 16일 독일 볼프스부르크에서 개최된 '국제자동차부품박람회 2018'에 참가해 자동차용 프로세서 브랜드 '엑시노스 오토(Exynos Auto)'와 이미지센서 브랜드 '아이소셀 오토(ISOCELL Auto)'를 공개했다.

엑시노스 오토 제품군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IVI)용 'V시리즈'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용 'A시리즈' △텔레매틱스 시스템용 'T시리즈' 세 가지로 나뉜다.

아이소셀 오토는 픽셀 간 간섭현상을 최소화해 작은 픽셀로 고품질 이미지를 구현하는 아이소셀 기술 기반으로 실시간 변화하는 도로와 주변환경 시인성을 높인다. 더욱 정밀한 물체 식별을 돕는다. 터널을 통과할 때처럼 명암이 순간적으로 변하는 상황에서 도로 환경을 선명하게 인식, 사고 예방에 기여한다.

삼성전자는 2011년 모바일 시스템온칩(SoC) 브랜드 '엑시노스', 2017년 이미지센서 브랜드 '아이소셀'을 각각 출시했다.

이번 차량용 반도체 브랜드 첫 출시로 사업 영역을 모바일뿐 아니라 자동차 시장까지 확대한다. 차량용 반도체는 자동차 전장제품 탑재 증가 추세에 따라 다른 반도체 산업보다 높은 성장세가 기대된다. 시장조사기관 IHS는 세계 차량용 반도체 시장이 2022년까지 연평균 7.7% 성장, 553억달러 규모로 올라설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전자는 자동차용 신뢰성 품질 기준을 만족하는 제품으로 최고의 운전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차량용 반도체는 스마트 기기에 탑재되는 제품보다 사용환경·수명 등에서 품질이 더욱 높아야 한다. 올해 말부터 순차적으로 다양한 오토 브랜드 제품군을 고객사에 공급한다.

한규한 삼성전자 DS부문 상무는 “모바일 시장에서 검증된 기술력을 기반으로 차량에 최적화된 엑시노스 오토, 아이소셀 오토 브랜드를 출시하게 됐다”면서 “스마트 자동차와 자율주행 시대에 요구되는 빠른 통신·정확한 센싱·강력한 연산 기능 등이 탑재된 차별화 제품으로 자동차 시장에서도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