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차병원-바이오이즈, 난소암 조기진단 공동 연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성천 바이오이즈 대표(왼쪽 네번째)와 안희정 분당차병원 연구부원장(다섯번째)이 난소암 진단 공동연구 개발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했다.
<김성천 바이오이즈 대표(왼쪽 네번째)와 안희정 분당차병원 연구부원장(다섯번째)이 난소암 진단 공동연구 개발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했다.>

차의과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은 체외진단기기 기업 바이오이즈와 난소암 조기진단 기술을 공동 개발한다고 18일 밝혔다.

조기진단법 개발에는 '압타머' 기술을 이용한다. 압타머는 항체처럼 세포, 바이러스 등 특정 표적 분자와 잘 결합하는 특성을 갖는다. 기존 항체에 비해 효율성, 안정성이 높다. 연구가 성공적으로 진행되면 혈액검사만으로 난소암 조기진단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

양측은 공동 연구 외에도 △국내외 임상시험 진행 △연구자간 세미나 개최 △공동연구 결과 출판 및 특허출원에 협업한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