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재단 연구비도 유리천장...남녀 연구비 평균 3배 차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연구재단 연구비도 유리천장...남녀 연구비 평균 3배 차이

한국연구재단으로 지원 받은 남녀 연구자의 평균 연구비가 3배 이상 차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바른미래당 신용현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이 한국연구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연구책임자가 남성인 과제는 평균 1억6600만원, 여성인 경우 평균 5600만원의 연구비가 지급됐다.

5000만원 미만 소형 연구과제 중 연구책임자가 여성인 과제는 34.4%였다. 5만원 이상~3억 원 미만은 20%, 3억원 이상~10억원 미만은 8.1%, 10억 이상의 대형 연구과제는 5.6%였다. 연구과제 규모가 커질수록 여성이 연구책임자인 과제 비율이 급격히 감소됐다.

5000만원 미만의 소형 연구과제는 여성 연구책임자의 비율이 2013년 32.7%에서 2017년 40%까지 상승했다. 반면 10억원 이상 대형과제는 2013년 5.9%에서 2017년 3.2%로 감소했다.

신용현 의원은 “우리나라는'여성과학기술인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을 통해 여성 과학기술인을 양성하고, 지원하도록 한다”면서 “연구책임자 성별에 따라 과제당 평균 지원액 차이가 3배나 나는 것도 모자라 연구과제 규모가 커질수록 남녀 격차가 심화되고 있는 것은 이 법의 취지와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신 의원은 “국가가 지원하는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액이 특정 성별에 편중되지 않도록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면서 “국가연구개발에 있어 성별에 따른 격차를 해소할 수 있도록 관리감독하고, 대형연구과제의 여성연구책임자의 비율을 확대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