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 울린 '10·26 블록체인 민주화 항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

10월 26일, 제주도 블록체인 특구 조성 작업에 민간기업과 협회·단체, 학계가 대거 동참해 힘을 싣고 있다. 중앙정부의 어정쩡한 특구 조성 입장과 달리 지역에서 먼저 협력을 시작했다. 블록체인 기술 특징인 다수에 의한 제주 블록체인 운동이다.

동국대 핀테크 최고 경영자과정 대표들이 노희섭 제주 미래전략국장(가운데)와 지난 26일 간담회를 가졌다.
<동국대 핀테크 최고 경영자과정 대표들이 노희섭 제주 미래전략국장(가운데)와 지난 26일 간담회를 가졌다.>

국내 최대 블록체인 기업을 보유한 한국블록체인스타트업협회와 200여개 기업을 회원사로 둔 제주 최대 단체 제주스타트업협회가 다음 달 2일 제주 특구 조성에 힘을 보태기 위해 전략적 제휴를 체결한다. 두 협회는 블록체인 산업 확대를 위해 서울과 제주에 위치한 기업 간 민간사업 협력은 물론 암호화폐공개(ICO) 규제 완화, 거래소 유치, 기업의 제주 이전 등 블록체인 허브에 필요한 제도 개선 활동에 나선다. 이날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비공개 간담회도 갖는다.

윤형준 제주스타트업협회장은 “제주 블록체인 특구 조성을 위해 두 협회는 다양한 협력 사업을 진행하고, 중앙정부에 의견을 전달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면서 “서울 소재 기업의 제주 이전까지 중장기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6일에는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주최로 제1회 2018 제주 블록체인 위크가 열렸다. 블록체인 기반의 민간 서비스 발굴을 위한 제주 '블록체인 해커톤'과 입문자 교육과 참가자 간 교류를 위한 '제주 블록체인 클래스'도 열렸다. 블록체인 개론과 스마트 콘트랙트, 블록체인 기술현황 등 다채로운 강의도 진행했다.

같은 날 동국대학교 핀테크 최고경영자과정 기업대표도 제주도청을 방문, 간담회를 가졌다.

2016년 11월 결성된 동국대학교 핀테크 산업 최고위 과정은 국내 금융 산업을 선도하는 은행, 증권사, 카드사, 저축은행, 로펌 및 유망 핀테크기업 220여명이 참여하고 있는 네트워크다.

향후 블록체인 석·박사 통합과정을 개설한 동국대는 제주 전문 인력 양성과 산학연 협력을 약속했다.

이원부 동국대 경영대학원 교수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융합이고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을 통해 노동집약산업이 지식집약산업으로 전이될 것”이라면서 “제주가 블록체인 특구로 새로운 IT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도록 학계도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실제 블록체인 기술을 산업 영역으로 끌어들이는 작업도 시작했다. 연말을 기점으로 관광객 대상으로 하는 부가가치세 환급에 블록체인을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기존에는 외국인이 부가가치세 환급을 위해 서식을 작성, 공항의 정해진 장소에 제출해야 했다.

제주는 국내 최초로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 소비데이터를 위·변조가 불가능하고 외국인 소비를 상점에서 즉시 검증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면세품 환급' 체계도 만들기로 했다. 아울러 배터리 이력을 블록체인으로 관리하는 '카본프리 아일랜드' 사업도 추진한다. 전기자동차 핵심 부품으로 쓰이는 배터리 재활용이 쉬워진다.

이외에도 국토부와 토지대장을 블록체인으로 관리하는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농축산물 이력관리도 기술 적용을 시도한다. 축산물 유통 전 과정에 필요한 서류를 모두 없애는 혁신사업이다.

제주=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