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다임, 데이터 유출 차단 '데스티니 DLP'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이버다임, 데이터 유출 차단 '데스티니 DLP' 출시

사이버다임(대표 김경채)이 정보유출방지 '데스티니(Destiny) DLP' 솔루션을 출시했다. 기존 문서중앙화, 정보유출방지(DLP) 솔루션에 이어 외부 디지털저작권관리(DRM) 제품 출시로 통합 문서 보안 서비스 기업 입지를 강화한다.

데스티니 DLP는 서버부터 개인 PC까지 보안 범위를 확대 관리한다. 사내 유통되는 모든 문서 흐름을 파악하고 데이터 유출 사각지대를 최소화한다. 기존 문서중앙화 환경에 데스티니 DLP를 추가 접목하는 방식으로 구현했다. 구축과 운영이 편리해 하드디스크 유실 문제나 랜섬웨어에도 대응한다.

데스티니 DLP는 이동식 저장 매체(USB 등)를 통한 문서 입·출력을 제어한다. 지정된 인터넷 기반 사이트 서버와 로컬 드라이브 접근을 통제한다.

메신저, 원격제어, 웹하드 등 유출 우려되는 응용프로그램은 실행을 차단하고 외부 통신 제어한다. 인쇄 제어를 통해 누가 어떤 내용을 출력했는지 추적·관리한다.

사이버다임은 기존 문서중앙화 솔루션에 이어 DLP 제품을 출시해 통합 문서 보안 서비스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게 됐다. 향후 외부 협력사 문서 등 콘텐츠를 암호화해 관리하는 '외부DRM' 제품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한만용 사이버다임 솔루션사업본부 이사는 “사이버다임은 내부의 문서 유출을 차단하는 문서중앙화, DLP, 외부 유출 통제하는 '외부 DRM' 기능을 추가 개발할 계획”이라면서 “향후 통합 문서 보안 서비스 기업으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 기술에 전사 역량을 쏟는다”고 말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