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K '로드스코프8', 국토부 대형 상용차 규격인증시험 통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PLK테크놀로지(이하 PLK)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신제품 '로드스코프8(Roadscope8)'이 국토교통부 규격인증시험을 통과했다.

PLK테크놀로지의 첨단차로이탈경고장치 제품 로드스코프8 (제공=PLK테크놀로지)
<PLK테크놀로지의 첨단차로이탈경고장치 제품 로드스코프8 (제공=PLK테크놀로지)>

PLK(대표 박광일)는 ADAS 신제품 로드스코프8이 국토부 상용차 차선이탈경고(LDW), 전방추돌경고(FCW) 검사 규격을 모두 만족시켜 규격인증시험을 통과했다고 29일 밝혔다.

PLK테크놀로지는 2003년부터 현재까지 자율주행을 위한 영상인식 분야를 연구, 개발하고 있다. 자체 개발한 LDW를 2006년부터 현대·기아자동차에 공급하고 있다. 또 유럽, 일본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로 ADAS 제품을 순정공급 및 에프터 마켓으로 공급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카메라-레이더 센서 퓨전 시스템'이 중국 LDW, FCW 검사규격(JT/T883)을 통과하고 중국 자동차 기업에 제품 공급을 시작하는 등 뛰어난 ADAS 기술을 국내외에서 인정받고 있다. 특히 PLK테크놀로지의 FCWS는 국내외 실차평가 및 고객 의견을 종합한 자체 경보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어 타사 대비 높은 인식 성능을 자랑한다.

LDWS는 기존 기술 대비 향상된 성능의 알고리즘을 적용했으며, 인공지능기술 중 머신 러닝 알고리즘을 결합해 보행자 인식이 향상된 기술이 로드스코프8에 적용됐다고 PLK측은 설명했다. 또 영상 저장 기능도 추가돼 기존 제품과 달리 사고 시 상황 분석도 가능하다.

박광일 PLK 대표이사는 “운전자와 보행자 안전을 위해 항상 노력하고 있다”며 “ADAS 제품 개발과 함께 7월 개소한 자율주행연구소에서 레이더, 라이더 등의 이종센서 퓨전과 딥러닝 기술 개발에 집중하며 4차 산업의 혁신 속에서 자사 기술로 자율주행자동차의 핵심 역할을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종은 자동차/항공 전문기자 rje312@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