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융·복합 금융정보보안 전문 인력 양성 주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민대 BK21플러스 전문인력양성사업단 워크숍
<국민대 BK21플러스 전문인력양성사업단 워크숍>

정보 통신 기술 발달이 금융 산업 변화를 가속화하고 있다. 이에 상존하는 보안 위협에 선제 대응하기 위한 원천기술 개발과 정보보안 분야 전문인력 양성 필요성도 높아지고 있다. 2013년 BK21+미래금융전문인력양성사업단(사업단장 이옥연 교수)에 선정된 국민대는 강력한 지원을 토대로 미래 금융 환경을 선도하는 융·복합 금융정보보안 전문인력 양성에 주력하고 있다.

국민대 BK21+ 미래금융정보보안전문인력양성사업단장 이옥연교수
<국민대 BK21+ 미래금융정보보안전문인력양성사업단장 이옥연교수>

사업단은 △암호이론, 정보보안, 금융, 비즈니스IT 분야 창의종합교육 실현 △보안 위협에 선제적 대응을 위한 원천기술 개발 및 상용화 △블록체인 등 새로운 금융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고 있다. 결과를 얻기 위해 사업단은 금융정보보안 협동 과정에 알맞은 교과목을 개발하고, 정보보안 분야 22개 과목과 금융 비즈니스 분야 27개 과목을 개설, 배출되는 전문 인력의 특징에 맞게 과정을 탄력 운영하고 있다.

국민대 본부에서는 매년 정부지원금 50%를 매칭펀드로 사업단에 지급하고, 연구 성과에 따라 인센티브를 제공하며, 각종 장학금 제도를 시행하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특히 대학원 과정 금융정보보안학과뿐만 아니라 2017년부터 학부 과정에 정보보안암호수학과를 신설, 학부 과정에서부터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정보보안 전문가 양성에 집중하고 있다. 학부 과정 학과 명칭에 '암호'라는 핵심 키워드를 포함한 것은 국민대가 세계에서 유일하다. 정보보안 분야뿐만 아니라 암호분야 최고 전문가를 키워내겠다는 국민대 의지를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이는 사업단이 다양한 성과를 도출하는 밑거름이 됐다. 사업단은 경량 암호, 인증 보안 라이브러리 개발 과제를 수주, 다양한 IoT기기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암호, 인증 보안 라이브러리를 개발했다. ICT가 융합된 교통신호제어기 보안 표준 제정에 기여해, 교통 분야에서 안전한 ICT 체계를 구축했다. 암호기술 개발에 필요한 난수 생성 방법과 생성한 난수의 난수성 검증 기술, 세계적 부채널 대응 기술, 삭제 혹은 훼손된 사건 기록 파일을 복구하는 디지털 포렌식 기법 등에 관한 기술 특허도 출원했다. 대한민국 창업리그 예선에서 2위를 차지한 비즈니스 아이디어는 현재 사업화가 진행 중이다. 이옥연 단장은 “금융정보보안은 보안 장비나 솔루션 개발 범위를 넘어 금융과 정보보안기술이 융·복합된 형태로 확장될 것”이라면서 “4차 산업혁명시대에 블록체인 등 새로 등장하는 금융 분야 보안을 책임질 미래 전문가 양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휘영 전자신문인터넷 기자 nasy2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