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연내 광화문대통령시대위원회 발족…집무실 이전 실효성 점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광화문 대통령' 공약 이행을 위한 '광화문대통령시대위원회'가 연내 출범한다. 위원회는 서울 광화문 인근 집무실 이전과 청와대 개방 등 다양한 안을 놓고 종합 분석한다. 출범 이후 집무실 이전에 대한 공감대가 낮아진 만큼 절충안 또는 백지화까지 감안, 논의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7월 26일 저녁 광화문 인근 쌍상호프집에서 퇴근길 직원들과 맥주 한잔하며 정책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출처: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7월 26일 저녁 광화문 인근 쌍상호프집에서 퇴근길 직원들과 맥주 한잔하며 정책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출처:청와대>>

31일 청와대 복수 관계자에 따르면 청와대는 연내 광화문대통령시대위원회 출범을 목표로 준비에 들어갔다. 민간 전문위원은 20명 미만으로 구성된다. 현재 인사 검증 단계에 있다. 대통령 최종 보고만 남았다.

위원장으론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이 유력하다. 유 전 청장은 지난 2월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준비할 자문위원으로 위촉되기도 했다. 청와대에서는 시민사회수석실이 위원회 업무를 전담하고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연내 출범을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면서 “특별한 이견이 없는 한 준비위원이던 유 전 청장이 위원장직을 맡을 것”이라고 전했다.

'광화문 대통령'은 100대 국정 과제에도 포함됐다. 국민과 소통을 가까이 하겠다는 의지로 △대통령 집무 공간 이전 △청와대 공개 △대통령 주요 일정 공개 등을 약속했다. 대통령 24시간은 청와대 홈페이지를 통해 사후 공개되고 있다. 청와대는 시민과 시위대에 청와대 앞 분수대까지 개방했다.

현 시점에선 집무실 이전이 핵심 과제다. 다만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여러 현안으로 우선순위에서 밀린 데다 집무실 이전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다소 낮아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출범 이후 대통령 집무실을 여민관 3층으로 옮긴 뒤 직원 대면 보고 효율성을 높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청원 운영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정책 홍보 등으로 시민과의 소통 창구도 확대했다.

또 하나 변수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다. 서울시는 광화문을 역사·시민공원 등으로 재조성할 계획을 세웠다. 시민을 위한 공간에 대통령 집무실이 들어서면 경호와 안전으로 시민 불편을 초래할 수 있다.

내년 청와대는 상춘재 등 일부 경내 건물을 리모델링할 계획이다. 이 역시 광화문 집무실 이전과 맞물려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집무실 이전만 필요한 것이 아니고 영빈관을 포함해 헬기 이착륙장까지도 다 함께 고려해야 한다”면서 “현재 있는 공간에서 재배치하면 비용 등 여러 문제가 있어 위원회에서 다각도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가 소통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만큼 어떤 방법으로든 이행하려 할 것”이라면서 “광화문으로 이전하더라도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는 절충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