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단위다목적 전자선실증연구센터' 준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31일 정읍 첨단방사선연구소에서 대단위다목적 전자선실증연구센터(이하 전자선실증연구센터) 준공식을 개최했다.

전자선실증연구센터는 자동차 부품소재, 항공우주에 활용할 초경량·고강도 복합소재 등 첨단 소재 개발에 필요한 대형 전자선실증연구 시설이다. 과기정통부가 4년 동안 190억원을 투입, 신소재 연구부터 실증까지 지원할 수 있도록 구축했다. 10MeV(메브)와 2.5MeV전자선 가속기와 자동화 설비를 활용해 경량·대형 복합소재, 의료·생명공학 산업 소재, 항공우주·해양·국방 소재 등 다양한 첨단 신소재 개발 분야 실증을 지원한다. 이날 준공식에는 최원호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 최정호 전라북도 정무부지사, 유진섭 정읍시장 등 200여명이 참석해 전자선실증센터의 준공을 기념했다.

최원호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전자선실증센터가 방사선 기술을 근간으로 하여 국가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방사선 소재 산업의 저변을 확대하는 새로운 장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