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영상의학회-한국과학기자협회, 8일 공동심포지엄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한영상의학회가 8일 세계영상의학의 날을 기념해 서울대학교병원에서 대한영상의학회-한국과학기자협회 공동심포지엄을 개최한다.?
<대한영상의학회가 8일 세계영상의학의 날을 기념해 서울대학교병원에서 대한영상의학회-한국과학기자협회 공동심포지엄을 개최한다.?>

대한영상의학회가 11월 8일 '세계영상의학의 날'을 기념해 서울대학교병원 암연구소 이건희홀에서 '대한영상의학회-한국과학기자협회 공동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의료 인공지능 시대를 대비하는 영상의학의 도전과 과제'라는 주제로 개최하는 이번 심포지엄은 오는 11월 8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총 3개의 세션으로 나눠 진행된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명수(자유한국당) 위원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진규 제1차관을 비롯하여 영상의학 전문의, 산업계 관계자, 정책 관계자, 의과학전문기자들이 참석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박병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바이오경제팀)팀장과 곽순헌(보건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과장이 정부에서 추진 중인 의료AI관련 정책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어 서울아산병원 영상의학과 박성호 교수가 의료인공지능의 임상검증의 중요성과 필요성, 강남세브란스병원 영상의학과 김성준 교수는 외국의 사례를 소개하고, 서울아산병원 영상의학과 서준범(대한의료인공지능학회 회장) 교수는 영상의학과 의사가 예상하는 의료인공지능시대 영상의학에 대해 발표한다. 서울대학교 과학사·과학철학 협동과정 홍성욱 〃교수는 의료인공지능의 윤리적·법적 측면에 대해 발표한다. 또한 김기환(루닛)이사가 과학자가 예상하는 의료인공지능시대 영상의학에 대해, 전자신문 장윤형 기자가 언론에 비친 의료인공지능에 대해 소개한다. 별도 패널토론을 통해 다양한 논의도 이어질 예정이다.

한편 세계영상의학의 날은 뢴트겐이 X-Ray를 발견한 날인 1895년 11월 8일을 기념하고, 현대의학에서 영상의학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2012년부터 시작된 세계 영상의학학술단체들이 함께 참여하는 행사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