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닥(HDAC), 국내 암호화폐거래소 덱스코에 상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에이치닥(HDAC), 국내 암호화폐거래소 덱스코에 상장

㈜한국디지털거래소가 운영하는 암호화폐 거래소 ‘덱스코’에 1일(목) 에이치닥(HDAC)이 상장될 예정이다.

‘현대가 3세’인 현대BS&C 정대선사장은 스위스 추크에 에이치닥테크놀로지(Hdac Technology)를 설립하여 지난해 말 암호화폐 자금모집(ICO)을 통해 2억7000만달러(약 3086억 6400만원)를 모았다. 에이치닥의 특징은 사물인터넷(IoT)과 사물간 통신(M2M)에 특화된 암호화폐로 퍼블릭과 프라이빗을 통합한 하이브리드 블록체인이며 IoT의 장점을 융합한 엔터프라이즈용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 플랫폼이다.

덱스코는 한국블록체인협회 자율규제심사를 통과한 거래소로, 철저한 보안과 최상의 서비스를 핵심가치로, 스피드(Speed), 안전성(Safety), 보안성(Security)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기존 거래소 플랫폼보다 한 단계 진화된 방식으로, 더욱 안정적이고 편리한 거래가 가능하다.

기존 암호화폐 거래소들의 문제점으로 지적된 부분을 개선해, 업계 최초 금융권이 사용 중인 오라클 언리미티드 서버를 탑재하였고 소비자 거래 환경 개선을 위해, 모바일웹도 오픈한다.

특히, 이번 에이치닥(HDAC) X 덱스코 상장을 기념하여, 수수료 무료, 입금, 보유, 거래, 페이백 등과 ‘선착순 신규회원가입 이벤트’ 등의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암호화폐의 시작, 덱스코는 아직 암호화폐거래를 경험해보지 못한 신규사용자 대상의 생태계 발전을 위한 일환으로 선착순 3,000명에게5,000원 상당의 암호화폐를 지급할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조항준 기자 (jh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