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감염의심자 부검 가능한 법의학센터 문열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행정안전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원장 최영식)은 원주 국과수 본원 내 생물안전 3등급(BL3) 부검실과 다중검출전산화단층촬영장치(MDCT) 등 최첨단 시설과 장비를 갖춘 법의학센터를 개청했다.

2일 원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법의학센터 개청식이 열리고 있다. 국과수 제공
<2일 원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법의학센터 개청식이 열리고 있다. 국과수 제공>

센터 건립에 총 142억원이 투입됐다. 지상 3층 지하 1층 규모 법의학센터 완공으로 메르스 등 각종 고위험성 병원체 감염이 의심되는 변사체 부검이 가능하다. 향후 사인규명 정밀성과 품질 고도화에 노력한다.

국과수는 국내 최초로 BL3 부검실을 구축, 메르스 등 고위험 감염병 유행과 같은 비상사태에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갖췄다. 센터는 법령상 인증절차가 마무리되는 내년 3월부터 정상 가동한다.

MDCT 장비로 부검 전 변사체 내부를 입체적으로 스캔해 장기와 골격 손상 또는 내부출혈, 형태학적 변화 등을 정밀하게 검사한다. 부검이 끝나 시신이 반환된 뒤에도 스캔해 보관한 3차원 입체 영상 등을 통해 추가 정보를 획득한다.

동선은 법의학 분야 각종 실험실과 사무공간 교차감염을 방지하고, 인원·감정물 이동의 효율 극대화를 위해 최적화했다.

감정 연구시설뿐만 아니라 교육기능을 한층 강화, 수사관과 해외 법과학전문가를 위한 교육참관실·모의법정·대강당 등 복합기능 시설로도 활용한다.

최영식 국과수 원장은 “본원 법의학센터 개청으로 강원도 등 본원 관할지역 대상으로 고품질 감정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면서 “법의학센터는 사법검시 주요시설로, 사회 안정에 기여하고 우수 법의학시설과 감정기법을 해외로 전파해 K-포렌식이라는 한국 고유 법의학·과학을 확산하는 주요 요충지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