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인사이츠 "4분기 반도체 성장률 6%"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올해 4분기 세계 반도체 시장 성장률이 한자릿수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시장조사업체인 IC인사이츠는 1일(현지시간) “올 4분기 세계 반도체 시장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회사는 “메모리 반도체 시장 부진이 전체 반도체 시장 성장에 '역풍'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 “최근 급성장세 이후 주기적인 냉각기(cooling)에 진입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올 1분기와 2분기 반도체 시장은 각각 23%, 22% 성장했다. 3분기에는 증가율이 14%로 떨어졌다. 통상 4분기는 반도체 업계 계절적 비수기로 평가된다.

삼성전자도 지난달 31일 올 3분기 실적 발표를 하면서 4분기 전망에 대해 “반도체 사업은 비수기에 진입하면서 실적이 둔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다만, 내년 전망에 대해서는 “1분기는 계절적 영향에 따라 메모리 시장의 업황이 다소 둔화할 수 있지만 이후 서버와 모바일용을 중심으로 한 수요 증가로 수급 상황이 안정될 것”이라고 전했다.

IC인사이츠 "4분기 반도체 성장률 6%"

윤건일 전자/부품 전문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