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계정 정보 노린 '피싱 사이트' 기승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동영상, 계산서 사칭 메일을 악용해 사용자 계정 정보를 탈취하는 해커 공격이 기승을 부린다.

안랩(대표 권치중)은 최근 포털·소프트웨어(SW) 서비스 사용자 계정 정보를 노린 피싱 사례를 발견했다.

공격자는 음란 동영상 플레이어처럼 만들어진 피싱 사이트를 제작해 이메일, 파일공유사이트(P2P) 등 다양한 방법으로 사용자를 특정 사이트로 유도했다. 사용자가 해당 피싱 사이트의 음란 동영상 재생 버튼을 클릭하면, '성인인증을 한다'는 명목으로 실제 포털 사이트 로그인 화면과 유사한 가짜 로그인 페이지가 열린다. 동영상 시청을 위해 자신 포털 ID와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계정 정보가 공격자에게 전송된다.

사용자 계정 정보 노린 '피싱 사이트' 기승
사용자 계정 정보 노린 '피싱 사이트' 기승

정상 웹사이트 화면과 구분 어려운 가짜 글로벌 SW 서비스 사칭 사이트도 발견됐다.

공격자는 계산서 등 사칭한 악성 메일을 유포한다. 메일 첨부파일을 실행하면 본인인증 등 특정 글로벌 SW 서비스 사용자 계정을 요구하는 피싱 사이트로 이동한다. 사용자가 자신 로그인 ID와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입력한 계정 정보는 공격자에게 전송된다.

이들 사례 모두 공격자가 탈취한 계정 정보를 악의적 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어 사용자 주의가 요구된다.

박태환 안랩 ASEC대응팀장은 “개인정보는 공격자 선호 '먹잇감'중 하나”라면서 “최근 공격자는 포털, 공공기관, 금융기관 사이트 등 사용자 접속이 많은 사이트를 대상으로 정상 사이트와 매우 유사한 피싱 사이트를 제작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