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정부 유지관리사업 4118억원 규모 발주…8개로 통폐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행정안전부 국가정보자원관리원(원장 김명희)이 정보자원 관리 혁신을 통한 안정성 확보와 고품질 전자정부 서비스 제공을 위해 4100억원대 유지관리사업을 발주한다.

대전 본원과 광주센터로 구분해 총 8개 사업을 3년 장기계속계약으로 추진한다. 사업예산은 3년간 4118억원으로 내년도에는 1392억원이 편성됐다.

범정부 정보시스템 안정성과 효율성을 높이고 전문기술역량 강화 등을 위해 사업구조를 개편한다. 참여희망 중소기업 애로사항 해소와 경쟁체계도 개선했다.

2019년 유지관리사업 주요 개선내용. 행정안전부 제공
<2019년 유지관리사업 주요 개선내용. 행정안전부 제공>

서버·네트워크·보안장비 등 정보시스템별 사업 발주를 부처별 전체장비 통합발주로 개선, 신속한 장애조치와 책임성 강화로 운영 안정성을 높였다. 기존 13개 사업을 8개 사업으로 통폐합해 정보시스템 운영·관리 효율성을 강화했다. 소규모 사업은 통합하고 부처 공동 사용이 가능한 저장장치(스토리지)·백업장비 등 공통인프라도 통합 발주한 결과다.

전문기술조직을 구성해 각 부처 주요 전자정부서비스의 종합적 시스템 구조진단과 개선, 장애원인 규명 강화 등 전문기술 역량 강화에 중점을 뒀다.

중소기업 경영지원과 고용안정성 강화를 위해 유지관리 발주사업 전체를 3년 장기계속계약으로 추진한다. 정보기술(IT) 중소기업 참여기회 확대와 경쟁강화를 위해 국가정보자원관리원 유경험 인력(관리원 발주사업에 11개월 이상 근무 기술인력) 요구를 제안서 정량평가에서 폐지했다.

2019년 유지관리사업은 운영의 연속성 확보를 위해 회계 개시전 계약으로 실시된다. 이달 초 조달청 나라장터에 사업 공고되고 8일 오후 2시에 대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융합센터에서 사업설명회가 열린다.

김명희 국가정보자원관리원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범정부 정보시스템 운영 안정성과 전문성은 한층 강화될 것”이라면서 “국내 중소업체의 경영과 고용안정성 개선, IT산업이 활성화 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관리원은 국가 재난·안전, 대국민 복지·편익 서비스 등 45개 중앙부처 정보시스템을 운영·관리하고 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