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IBS 운영실태 특별점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여야의원이 지난달 16일 국정감사 현장시찰 일환으로 초과학연구원(IBS)을 방문해 업무보고를 받는 모습.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여야의원이 지난달 16일 국정감사 현장시찰 일환으로 초과학연구원(IBS)을 방문해 업무보고를 받는 모습.>

정부가 국정감사에서 방만 경영 지적을 받은 기초과학연구원(IBS)을 특별 점검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정책위원·전문위원 제도, 연구직과 행정직에 대한 처우, 겸직·병가 등 인력관리, 중이온가속기사업단 운영 등 IBS 조직운영에 대해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IBS는 대학이나 출연(연)이 하기 어려운 기초과학 연구를 위해 2011년에 설립된 기초과학 전담 연구기관이다. IBS는 28개 연구단을 운영 중이다. 세계 최고 수준 과학자 250명(누계)을 보유했다.

올해 국정감사에서 행정직에 비해 연구직에 대한 처우가 낮다는 의혹과 성과급, 수당, 겸직, 병가 등 인력관리, 비정규직 문제 및 중이온가속기사업단 운영 등 문제가 제기됐다.

과기정통부는 관련부서와 연구회 및 출연연 전문가로 합동점검단을 구성, 6일 오전 첫 회의 개최를 시작으로 특별점검에 나선다. IBS와 유사 연구기관 운영과 연구직·행정직 처우수준에 대한 비교검토, 현장점검을 통한 사실 확인과 연구자 의견수렴 등을 한다. 이번 달 말까지 문제점을 분석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한다. 중대한 문제가 발견되는 경우에는 추가감사 등을 통해 엄정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고서곤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IBS가 당초 설립취지에 맞지 않게 운영되는 부분이 없는지 철저하게 점검해서, 낭비적인 요소가 있으면 제거하고, 연구자가 중심이 되어 창의성을 발휘하고 연구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최호 산업정책부기자 snoop@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