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 오는 15일 '2018 최강애니전' 진행…글로벌 수상 및 추천애니 87편 상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핵심사업 수탁기관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이하 SBA)이 4일간의 글로벌 애니메이션 축제를 통해 안시·자그레브 등 유명 애니영화제 수상작 및 추천작을 대중에게 선보인다.

SBA 측은 오는 15~18일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 3D영화관에서 '2018 최강애니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8 최강애니전'은 SBA 산하 SBA 서울애니메이션센터와 사단법인 SICAF조직위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로, 글로벌 유명 애니메이션 대표작들을 국내 애호가들과 학생, 관계자들에게 대거 선보이며 재미와 감동을 선사함은 물론, 국내 애니메이션 업계의 경쟁력 강화를 촉진하는 데 기여코자 하는 취지로 진행되는 것이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이번 '2018 최강애니전'은 2018 안시 페스티벌의 단편 대상작 '블룸스트리트 11(Bloeistraat 11)',안시 심사위원상 및 히로시마 특별상을 수상한 '자전거 타는 사람(Cyclists)', 2018 자그레브 단편대상작 '가을(La Chute)', 지난달 개최된 오타와 애니 페스티벌의 주요 수상작인 '버드 밀크(Bird Milk)’, 베스트 캐나다 애니메이션 상을 수상한 ‘나의 죽은 아빠의 포르노 테잎(My Dead Dad’s Porno Tapes)' 등 2018년 한 해동안 글로벌 애니 영화제를 휩쓴 단편 85편과 장편 2편 등 총 87편(25개국) 작품들이 관객을 찾아온다.

특히 2018 시카프 영화제 수상작인 '나비야(이정수, 이진우 감독)', '아주 특별한 선물’(정민영, 김경진 감독)' 등 한국작품과 안시영화제 장편 대상작 '새벽을 알리는 루의 노래' 등의 애니작품도 함께 만날 수 있어 큰 관심을 얻고 있다.

여기에 △'미녀와 야수', '알라딘', '라이온킹' 등을 연출한 라울 가르시아 디즈니 감독 △'마당을 나온 암탉', '언더독'을 연출한 '오성윤 감독' △'무녀도'의 안재훈 감독 등 3인이 진행하는 마스터클래스 과정에서는 개봉 전 작품의 영상클립과 제작과정, 국내외 애니업계의 현재와 미래 전망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이 펼쳐져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또 △남도형, 카게야마 리사, 김하루, 김혜성 등 한일 애니메이션 인기성우들의 공개방송 '성우데이' △가족단위 관객을 위한 장편애니 '터닝메카드: 블랙미러의 부활' 상영 △젤양초만들기 체험프로그램 등 부대행사들도 많이 마련돼 국내 애호가부터 가족, 학생, 업계까지 총체적으로 아우를 수 있는 애니행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보경 SBA 서울애니메이션센터장은 "최강애니전은 세계 유명애니메이션 영화제 수상작, 최고의 애니메이션을 모아 상영함으로써, 국내 많는 애니메이션 애호가와 학생, 관계자들에게 신선한 영감과 재미, 감동을 주고받는 교류의 장이 돼왔다"라며 "올해도 4일간 애니메이션 가을축제에 유쾌하고 신나는 시간들을 함께 즐겨보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