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뉴스] 나고야의정서 발효 대비, 국가 생명연구자원 현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데이터뉴스] 나고야의정서 발효 대비, 국가 생명연구자원 현황

'나고야 의정서'가 본격 발효되면서 국내 유전자원에 쏠린 관심도 뜨겁다. 우리나라는 '유전자원의 접근·이용 및 이익 공유에 관한 법률(이하 유전자원법)'이 본격 시행됐다. 기업 '유전자원 접근 및 이익 공유'(ABS) 관련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 유전자원법은 나고야 의정서 국내 이행을 위해 제정된 법이다. 유전자원 활용으로 발생한 이익은 자원을 제공한 나라와 이용한 나라가 공정하게 나눠야 한다. 이 같은 국제 규범에 따라 국내외 상황 변화에 능동 대처하기 위해 법·정책 차원의 대응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 유전자원은 이용할 때 제공국으로부터 사전에 승인을 받아야 한다. 해외 기업이 국내 유전자원에 접근할 때도 우리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나고야 의정서 선제 대응을 위해 국내에서도 생물자원 주권 확보를 위한 정부 차원 노력이 절실하다. 바이오경제 시대 근간에 생명자원은 필수다. 한국 정부도 생명자원 확보를 위해 주력하고 있다. 화장품 소재, 천연물 신약, 바이오 신약 개발 및 사업화 등을 위해 필요하다.

생명연구자원은 동물, 식물, 미생물, 인체유래자원, 유전체 등 분야별 자원이 있다. 이 자원을 산·학·연 연구자가 유효하게 활용할 수 있다. 국가생명연구자원통합정보시스템(KOBIS)에 따르면 정부 투자로 생명연구자원이 2013년 415만4165건에서 2017년 1174만7532건으로 5년 동안 연평균 약 9% 증가했다. 올해(7월 19일 기준)는 총 6만3777종, 615만1627건 자원이 집계됐다.

정부는 생명연구자원 분야에 올해 총 1481억원을 투입했다. 부처별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30.1%, 해양수산부 23.0%, 농림축산식품부 14.6%, 환경부 14.3%, 보건복지부 6.8%, 산업통상자원부 6.0%, 식품의약품안전처 5.1% 순이다.

나고야 의정서에 대응하기 위한 최선책은 국내 자원을 적극 활용하는 것이다. 장영효 한국생명공학연구원 ABS 연구지원센터장은 “고가 외국 자원을 수입하는 것보다 우리 국내 자원을 이용하는 것이 필요하다”면서 “과기정통부 생명연구자원정보센터(ARIS) 등 부처별로 다양한 유전자원을 활용하고 국내 자원보유량 확충을 위해 노력, 국가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표> 연도별 생명연구자원 현황

(누적, 단위:건) 자료:국가생명연구자원통합정보시스템(KOBIS)



[데이터뉴스] 나고야의정서 발효 대비, 국가 생명연구자원 현황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