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186개사와 함께 '중국 국제수입박람회' 참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는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 186개사와 함께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에 5일부터 엿새간 참가한다고 밝혔다.

한국무역협회는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 186개사와 함께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에 5일부터 엿새간 참가한다.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이 한국기업관을 방문해 제품 설명을 들었다.(사진:무역협회)
<한국무역협회는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 186개사와 함께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되는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에 5일부터 엿새간 참가한다.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이 한국기업관을 방문해 제품 설명을 들었다.(사진:무역협회)>

이번 박람회에는 미국, 멕시코 등 대 중국 무역적자국 및 일대일로 연선국 등 130여개국에서 3600개 기업이 부스를 마련해 참석한다. 초청바이어는 중국 성·시별 및 해외에서 15만명, 내방객은 바이어 포함 약 45만 명이다.

무역협회는 총 3143㎡ 면적 8개 상품관과 1개 서비스무역관 등 9개 기업관을 운영한다. SK하이닉스,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롯데푸드 등 대기업 10개사와 중소·중견기업 176개사, 해양수산부, 콘텐츠진흥원, 조달청 등 정부기관과 경기, 제주, 광주·전남, 대구·경북, 전북 등 주요 지자체도 참가한다.

수소수 생성기 제조업체 솔고바이오메디칼 관계자는 “차세대 항산화 기능수로 주목받는 수소수가 중국에서도 알려지고 있어 바이어의 관심과 반응을 확인하고자 이번 박람회에 참가했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무역협회와 우리 기업은 5일 박람회 부대행사로 마련한 '중국은행 초청 1대1 수출상담회'와 '쓰촨성·지린성 상담회 및 교류회'에 참가했다. 7~8일에는 옌청시가 주관하는 '한중산업단지 참관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조학희 무역협회 국제사업본부장은 “전 세계 주요 기업이 모이는 거대한 비즈니스 장에서 우리 기업이 우수한 기술력과 제품을 널리 알리고 수출선을 다변화하는 기회를 갖기 바란다”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