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10곳 중 8곳, 하반기 채용계획 '없음'... "노동정책 급변에 근로환경 악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소기업 10곳 가운데 8곳이 하반기 채용계획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난을 겪으면서도 경기불안과 인건비 부담 가중 등에 부담을 크게 느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010개 전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인력수급, 근로시간, 임금 등 일자리 현황과 정책동향에 대한 인식 등을 조사한 '중소기업 일자리 실태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중기중앙회는 근로시간 단축, 최저임금 인상이 동시에 추진되면서 급격한 일자리 질의 변화가 영세 중소기업 구인난과 인건비 부담을 심화시켰다고 분석했다. 결국 중소기업 일자리 질적 성장과 양적 성장을 어렵게 만드는 결과로 이어졌다는 지적이다.

中企 10곳 중 8곳, 하반기 채용계획 '없음'... "노동정책 급변에 근로환경 악화"

조사 응답 기업 10개 가운데 4개사는 일시적인 정부지원으로 인력난을 해결할 수 없다고 인식했다. 구인난에도 불구하고 경기불안(32.3%)과 인건비 부담 가중(31.9%) 등으로 대다수(82.9%) 중소기업 하반기 채용계획은 없었다.

중소기업 36.3%는 구인난에 따른 대체인력 부족으로 복지 향상이 어려운 현실에서 근로시간 단축과 일·가정양립 고용정책의 변화가 '중소기업 기피현상 심화로 구인난을 가중'시킨다고 응답했다.

1인당 연차휴가 사용비율은 절반 수준(47%)으로 집계됐다. 사용이 저조한 주된 이유는 '대체인력이 없어서'(48.6%)로 나타났다. 육아휴직은 근로자가 경제적 이유(33.8%) 혹은 대체인원 구인난(26.9%) 때문에 신청하지 못했다.

취업한 근로자도 신규 입사 후 3년 이내 이직 비율이 33.7%에 달했다. 평균 근속연수도 6.4년에 불과해 장기적인 인력수급에 어려움을 겪었다.

10개 중 4개사는 근로자가 정년 전 이직하는 이유와 인력난이 지속하는 이유로 '급여·복지 수준이 낮아서'를 꼽았다.

중소기업은 가중되는 인건비 부담을 결국 신규채용 축소, 감원 등 '고용축소'(60.8%)와 '대책 없음'(26.4%) 등으로 대응했다.

직종별 근로자 평균 월급은 '연구·개발직'이 305만1000원으로 가장 높았다. '단순노무직'이 203만3000원으로 가장 낮았다.

최저임금 인상 시 최저임금보다 높은 임금을 받는 근로자에게는 최저임금 인상률보다 적게 인상(42.2%)하거나 인상하지 않는(13.4%) 경우가 절반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재원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일자리 질에 초점을 맞춘 급격한 노동정책 변화는 중소기업 인건비 부담과 구인난을 가중하고 결국 영세기업과 대기업간 양극화를 심화시킨다”며 “기업이 개별 여건과 환경에 따라 합리적인 수준에서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노동시장 유연화가 일부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